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KISTI, ID 하나로 43개국 연구자원 활용 기술 개발

발행일2017.06.19 14:01
Photo Image<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앞으로 국내 연구자들이 한 개의 아이디(ID)로 전세계 43개국의 1500여개 연구자원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원장 한선화)은 클라우드형 '연합인증' 기술을 개발, 국내 연합인증 연합체인 'KAFE(Korean Access Federation)'를 통해 서비스한다고 19일 밝혔다.

그동안 연구자들은 해외 연구자원을 활용할 때 각각의 기관에 별도 승인절차를 거쳐야 했다. 이번에 개발된 연합인증 서비스는 한 번의 로그인으로 여러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는 '싱글사인온'을 구현한다. 별도의 개별 등록과정 없이 다국적 연구자원을 활용할 수 있다.

클라우드형 연합인증 기술은 다수의 메타데이터 정보를 중앙에서 자동 통합관리한다. 개별 기관의 관리 부담을 크게 낮춘다. 국내 연구자는 이를 통해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 레이저간섭계 중력파 관측소(LIGO)와 같은 해외 연구 기관의 연구자원, 연구데이터 전송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다.

KISTI는 앞으로 해외 연합인증 연합체와 기술협력을 지속해 연구현장에서 이용할 수 있는 과학기술 응용서비스를 확보할 방침이다.

조진용 KISTI 응용연구기술개발실 박사는 “클라우드형 연합인증 서비스는 국내 연구자들을 해외 연구자원에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하게 된다”면서 “연구생산성 향상, 국제협업 촉진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