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평양에 공유자전거 '려명' 등장해 눈길

발행일2017.06.19 13:56
Photo Image<19일 인민망(人民網) 등에 따르면 최근 평양 도심에 공유 자전거 보관소가 등장했으며 조만간 공식 서비스에 나설 예정이다. 공유 자전거의 이름은 '려명(RYOMYONG)'으로 녹색과 노란색으로 디자인돼있다. 다른 나라 공유자전거 이미지.>

중국 전역에 공유 자전거 열풍이 부는 가운데 최근 북한에도 유사한 서비스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공유 자전거란 도심 곳곳에 자전거를 비치해 시민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중국에서는 스마트폰과 결합한 '오포(ofo)'와 '모바이크(Mobike)'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19일 인민망(人民網) 등에 따르면 최근 평양 도심에 공유 자전거 보관소가 등장했으며 조만간 공식 서비스에 나설 예정이다. 공유 자전거의 이름은 '려명(RYOMYONG)'으로 녹색과 노란색으로 디자인돼 있다.

이 자전거는 거치대에 비밀 번호를 입력해야 자전거를 꺼내 쓸 수 있도록 했는데 중국 언론은 이 비밀 번호 형태가 단순한 'ABC'라고 전했다.

서울처럼 특정 보관소에서 자전거를 꺼내 사용하고 다시 다른 보관소에 넣어두는 방식이라 베이징 등 중국의 주요 도시를 가득 메운 공유 자전거와는 좀 다르다. 중국 공유 자전거 서비스는 거리 곳곳에 널려있는 자전거를 스마트폰으로 인식해 지불하고 타다가 아무 곳에나 놔둘 수 있다.

북한 당국은 공유 자전거 보관소를 버스 정류장과 주요 아파트 등에 설치할 예정이다. 서비스의 운영 방식과 비용에 대해선 추후 발표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보관소를 통해서 빌리는 방식이라 공유 자전거의 초기 형태로 볼 수 있다”면서 “그러나 북한이 최근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끄는 공유 자전거 방식을 차용한 것으로 북한 당국이 중국의 변화를 눈여겨 보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

연예인 물놀이 필수품 ‘블라밍고 튜브’ 인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