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김경재 사자명예훼손 불구속 기소 "노무현 2006년 8000억 걷었다" 허위사실

발행일2017.06.19 13:53
Photo Image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이 명예훼손 및 사자명예훼손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김경재 회장은 지난해 11월, 올해 2월 집회 연설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6년 삼성으로부터 8천억원을 걷었고 이해찬 전 총리가 이를 주도했다”고 말했다.
 
이에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노건호 씨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은 지난해 11월 김 회장을 사자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관련 자료 및 사건관계인 조사를 통해 확인한 결과, 김 회장의 발언은 허위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고 노무현 대통령 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연예인 물놀이 필수품 ‘블라밍고 튜브’ 인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