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창원 엘리베이터 사고, 대학 동창 모텔 숙박 위해 탔다가 ‘봉변’

발행일2017.06.19 13:45
Photo Image

 
창원 엘리베이터 사고로 1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을 입었다. 두 사람은 대학 동창으로 음주 후 모텔 숙박을 위해 엘리베이터에 탑승했다 봉변을 당했다.
 
지난 18일 오전 2시 30분께 경남 창원시의 한 상가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대기 중이던 A(30)씨와 B(30)씨가 엘리베이터 지하 5m 아래로 추락했다.
 
두 사람은 술을 마신 뒤 4층 모텔에 숙박하려고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중이었고, 엘리베이터가 도착하기 전 문이 열리자 이들은 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탑승하려다 지하로 추락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승강기안전관리공단과 합동으로 엘리베이터 결함 여부를 감식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연예인 물놀이 필수품 ‘블라밍고 튜브’ 인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