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물에 빠진 아기코끼리 구한 엄마·이모 코끼리 '감동의 모성애' 눈길

발행일2017.06.19 12:13
Photo Image<사진=서울대공원 제공 영상 캡쳐>

물에 빠진 아기 코끼리 구한 엄마·이모 코끼리가 화제가 됐다.
 
서울대공원은 19일 1살짜리 아기 코끼리 희망이를 구하는 엄마 수겔라(13세)와 이모 키마(36세)의 동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물가에서 장난을 치다 실수로 물에 빠져버린 아기 코끼리 희망이가 허우적대는 모습이 담겼다.
 
초보 엄마 수겔라가 물에 빠진 희망이를 보고 발을 동동 구르는 사이, 멀리서 '베테랑 엄마' 이모 코끼리 키마가 달려오고 있다.
 
수겔라와 키마는 물살을 헤치고 희망이를 향해 나아가더니, 이내 희망이를 이끌고 물 밖으로 빠져나왔다.
 
서울대공원 관계자는 "이 사건 이후 수겔라와 키마가 희망이에게 수영하는 법을 가르쳤다"며 "이젠 함께 수영을 즐기며 잘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