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KT, '이내비게이션 콘퍼런스'에서 공공안전망 기술 선봬

발행일2017.06.19 11:00
Photo Image<KT는 제주 롯데 호텔에서 열린 '제1차 아?태 이내비게이션 국제 컨퍼런스(e-Navigation Underway 2017 Asia-Pacific)'에 참가해 초고속해상통신망(LTE-M) 전시 등 공공안전통신망 기술 확산에 적극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관람객에게 700MHz 공공안전통신망 NB-IoT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하철 사고를 예방하는 스크린도어 사고 방지 시스템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KT가 제주에서 열린 '제1차 아·태 이내비게이션 국제 콘퍼런스'에서 초고속해상통신망(LTE-M) 등 공공안전통신망 기술을 선보였다.

KT는 에릭슨엘지, AM텔레콤과 전시부스를 마련, 중계기 없이 최대 200㎞까지 해상 커버리지를 확대한 초수평안테나배열시스템(OTHAD), 효율적으로 서비스 커버리지를 확장하기 위한 네트워크간 무선 액세스 공유 기술인 랜 쉐어링(RAN Sharing) 등 해양 안전 기술을 소개했다.

700㎒ 공공안전통신망에서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하철 사고를 예방하는 스크린도어 사고 방지 시스템과 초정밀 GPS 보정시스템(SBAS) 등도 선보였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Photo Image<KT는 제주 롯데 호텔에서 열린 '제1차 아?태 이내비게이션 국제 컨퍼런스(e-Navigation Underway 2017 Asia-Pacific)'에 참가해 초고속해상통신망(LTE-M) 전시 등 공공안전통신망 기술 확산에 적극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관람객에게 700MHz 공공안전통신망 NB-IoT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하철 사고를 예방하는 스크린도어 사고 방지 시스템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Photo Image<KT는 제주 롯데 호텔에서 열린 '제1차 아?태 이내비게이션 국제 컨퍼런스(e-Navigation Underway 2017 Asia-Pacific)'에 참가해 초고속해상통신망(LTE-M) 전시 등 공공안전통신망 기술 확산에 적극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관람객에게 700MHz 공공안전통신망 NB-IoT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하철 사고를 예방하는 스크린도어 사고 방지 시스템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