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내 첫 원전 '고리 1호기', 19일 0시 영구 정지

발행일2017.06.19 00:00

고리 원전 1호기가 19일 0시 가동을 영구 중단했다. 발전소로서 역할을 다 한 고리 1호기는 앞으로 국가 원전해체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실증사업에 활용된다.

한국수력원자력은 고리 1호기가 계속 운전기간을 모두 마치고 영구정지 됐다고 밝혔다. 영구정지에 들어간 원자로는 내부 냉각수 온도가 300℃에서 약 90℃ 이하까지 떨어진 다음 헤드를 분리한다. 이어 내부에 장전된 핵연료를 추출한다.

한수원은 고리 1호기 원자로의 111개 다발 핵연료를 26일까지 소내 사용후핵연료 저장고로 옮길 계획이다.

Photo Image

영구정지는 17일 오후부터 시작됐다. 고리 1호기 중앙제어실은 이날 오후 1시부터 발전량을 줄이기 시작했다. 시속 100㎞로 달리던 차가 갑자기 설 수 없는 것처럼 설비의 가동 속도를 서서히 낮추는 조치다. 발전량이 10분의 1 수준인 60㎿h까지 떨어지면서 터빈 정지버튼이 눌러졌다. 이후 레버 조작을 통해 원자로 핵연료에 제어봉이 삽입돼 핵분열 연쇄반응이 멈췄다.

핵연료 저장고 이송까지 모두 마치면 고리 1호기는 해체작업을 위한 안전관리기간에 돌입한다. 이 기간 동안 핵연료를 저장수조에 보관해 남은 잔열을 제거하고 주민의견 등을 거쳐 해체계획서를 세운다. 해체계획서가 원자력안전위원회 승인을 받으면 본격 해체 작업을 시작한다.

일반적으로 해외에서는 원전을 해체하면 녹지(그린필드)와 공장용지(브라운필드) 두 가지 형태로 부지를 복구한다. 고리 1호기 부지 복구 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고리 1호기는 국내 첫 원전이자 첫 퇴역 원전으로 이름을 올렸다. 영구정지를 기점으로 국내 원전산업은 새 국면을 맞는다. 원전에 대한 찬반대립이 커진다. 이미 새정부는 신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원전을 단계적으로 줄이는 방침을 세웠다. 건설 재검토에 들어간 신고리 5·6호기를 비롯해 계속운전 적법 여부를 놓고 법정다툼이 벌어진 월성 1호기도 논란이 될 전망이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연예인 물놀이 필수품 ‘블라밍고 튜브’ 인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