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中, 한국산 화장품·식품 대거 수입 불허..."사드 영향은 아냐"

발행일2017.06.15 11:30
Photo Image

한국산 식품과 화장품이 중국 법규 위반으로 또 다시 대거 수입 불발됐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국 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질검총국)은 '2017년 4월 불합격 수입 화장품·식품 명단'을 발표했다. 수입 허가를 받지 못한 466개 품목 중 61개가 한국산이었다.

해당 한국산 화장품이 35톤, 식품이 6톤에 달하며 질검총국이 불합격 처리한 전체 수입 식품·화장품 물량의 13.1%를 차지했다.

품목 개수로 보면 불합격한 한국산 식품·화장품은 61개로 1위였다. 일본·태국(48개), 홍콩(41개), 대만(35개), 미국(26개), 말레이시아(16개) 순이다.

이번 불합격 한국산 식품 중 눈에 띄는 품목은 롯데 과자로 라벨에 문제가 있어 불합격 처리됐다.

이외에 A식품 '부침 가루', B제과 '초콜릿', C사 '복분자 음료수' 등도 합격 증명서 등 없이 중국에 수출했다 적발됐다.

주중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지난 4월 중국의 식품 및 화장품 수입불허 품목 중 한국산이 가장 많았다”면서 “증명서류 부적합, 포장 위반, 성분 표시 위반이 대부분이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에서 통관 조사를 강화하는데 화장품 업체가 이에 대응하지 못하는 측면이 있어 화장품 협회 등을 통해 고지하고 중국 제도 변화를 주지하고 있다”며 “특히 영세 업체가 제대로 준비도 하지 않은 채 수출하는 경향이 있으며 이번 적발이 사드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

무거운 짐 ‘이것’만 있으면 300Kg도 거뜬히?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