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文 "강경화, 당차고 멋있는 여성…野 대승적인 협력 호소"

발행일2017.06.15 10:52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강경화 후보자는 당차고 멋있는 여성이다. 유엔과 국제사회에서 외교관으로서 능력을 인정받고 칭송받는 인물”이라며 야당의 대승적인 협력을 간곡히 호소했다.

Photo Image<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모습.<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 진행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국내외 외교 전문가와 국의 지지가 높은 강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을 야당에 요구했다.

그는 “국제사회에서 인정받는데 한국에서 자격이 없다면 어떻게 납득할 수 있겠냐”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역대 외교장관을 비롯한 많은 국내외 외교전문가들이 그가 이 시기 대한민국의 외교부장관으로 적임자라고 지지하고 있고 국민도 지지가 훨씬 높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 의사를 시사했다. 정부 인사는 대통령의 권한이므로 국회가 정해진 기간 안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하지 않으면 대통령이 그대로 임명할 수 있게 돼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야당의 국회 보이콧 움직임에 대해선 강하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반대가 우리 정치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반대를 넘어서서 대통령이 그를 임명하면 더 이상 협치는 없다거나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까지 말하며 압박하는 것은 참으로 받아들이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청문회에서 후보자를 강도 높게 검증하고 반대하는 것은 야당의 역할이고, 야당의 본분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검증 결과를 최종적으로 판단하는 것은 국민의 몫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이 보름밖에 남지 않았고 이어서 G20 정상회의와 주요국가들과의 정상회담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 외교장관 없이 대통령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나”라며 “저는 국민의 뜻에 따르겠다. 야당도 국민의 판단을 존중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