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박근혜 웃음’ 김어준 "있을 수 없는 일, 박근혜 경계성 인격이나 조현병 구분"

발행일2017.06.14 11:56
Photo Image

 
김어준이 박근혜전 대통령의 재판 태도에 대해 비판했다.
 
김어준은 14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 중 웃음에 대해 “자신에게 불리한 증언이 나오는데 법정에서 웃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작했다.
 
김어준은 이어 “너무 이상해서 전문가에게 물어봤는데 전문가에 의하면 박 전 대통령은 배신의 정치·나쁜사람으로 구분하는 사람으로, 사람을 이분법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또한 “저런 사람은 선과 악, 내 편이냐 아니냐를 딱 잘라 구분하기 때문에 경계성 인격이나 조현병으로도 구분한다”며 “박 전 대통령은 항상 의지할 누군가, 최태민 등 절대보호자가 있었는데 지금은 없다. 증인과 변호인이 싸우는 것을 보고 변호인이 적극적으로 보호해주는 것을 보고 ‘잘한다, 신난다’고 웃은 것이고 어이없어서 웃었다는 해석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재판에서 유영하 변호사가 증인으로 출석한 유진룡 전 장관에게 소리 지르자 웃음을 터뜨렸다.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연예인 물놀이 필수품 ‘블라밍고 튜브’ 인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