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GMO 라면', 시판 라면 10개 제품 중 50% GMO 검출돼 '충격'

발행일2017.06.14 10:20
Photo Image<사진=MBC캡쳐>

MBC 'PD수첩'이 소개한 'GMO 라면'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3일 방송된 'PD수첩'에 따르면 지난 2014년 터키에 수출하려던 한국 라면에서 GMO가 검출, 전량 회수·폐기 조치된 사건이 있었다.
 
사건 당시 제작진은 시중에 유통되는 라면 판매량 상위 10개사의 제품에 대해 GMO 검출 시험을 의뢰했고, 올해 4월에도 같은 방식으로 10개 제품에 대해 GMO 검출 시험을 맡겼다. 그 결과 2개 업체, 5개 제품에서 GMO가 검출됐다.
 
GMO가 검출된 라면 업계 A사는 GMO 원재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도, 취재 과정에서 홈페이지에 ‘GMO 원료를 수입/사용하지 않는다’고 홍보하던 문구를 ‘Non-GMO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고 교체했다.
 
이에 한 변호사는 "꼼수"라며 "NON-GMO를 표시하려면 단 0.0001%도 들어가지 않아야 그렇게 쓸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GMO 완전 표시제가 시행되지 않고 있어 소비자들이 식품 라벨에서 GMO 표시를 볼 수 없다. GMO 완전 표시제 반대 측은 표시제를 시행하면 소비자들의 GMO 안전성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높아질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기 때문.
 
한편 GMO는 유전자 변형 농산물로, 생산량 증대나 유통·가공상 편의를 위해 유전공학기술을 이용, 기존의 육종법으로 나타날 수 없는 형질이나 유전자를 지니도록 개발된 농산물이다.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연예인 물놀이 필수품 ‘블라밍고 튜브’ 인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