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팀 쿡 '자율주행 기술 개발' 공식 확인

발행일2017.06.14 09:28
Photo Image

“자율주행 기술은 인공지능(AI) 프로젝트의 어머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 TV 에밀리 창과의 인터뷰에서 “애플은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애플이 자율주행차 프로젝트인 '타이탄'을 운영 중인 사실은 실리콘밸리에서 공공연한 비밀이었다. 애플이나 쿡 CEO가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애플이 지난 2014년 타이탄을 출범시킬 당시에는 독자적인 '애플 카'를 개발할 생각이었지만, 현재는 기존 자동차 회사와 연계한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에 주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쿡 CEO는 “우리는 제품의 관점에서 말하는 것이 아니라 핵심기술을 말하고 있다”고 말했다.

애플은 지난 4월 캘리포니아 주 정부로부터 자율주행차 시험운행에 대한 인가를 받았으며, 최근 실리콘 밸리 인근에서 애플의 자율주행 시스템이 탑재된 렉서스 SUV가 도로에 나타난 사진이 포착되기도 했다.

애플의 자율주행 프로젝트인 타이탄에는 1000명가량 기술인력이 포진해 있었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애플이 타이탄 인력을 대거 축소하면서 애플 카 개발을 접고 소프트웨어 쪽으로 방향 선회를 했다고 IT 전문매체 더버지는 전했다.

더버지는 “애플의 최종 목표가 무엇인지는 명확지 않지만, 최소한 현 단계에서는 자율주행 AI 기술 개발임이 분명하다”고 보도했다.

쿡 CEO는 “향후 자동차 산업은 대변혁과 혼돈의 시대를 맞게 될 것'이라며 “자율주행 기술은 가까운 장래에 실현될 3가지의 큰 변화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다. 나머지 두 변화는 차량공유와 전기 자동차라고 쿡 CEO는 덧붙였다.

애플은 지난해 중국의 차량공유 회사인 디디추싱에 10억 달러를 투자하기도 했다.

오토트레이더의 수석애널리스트인 미셸 크렙스는 “애플은 자율주행차 개발 게임의 히든카드였다”면서 “이제 우리는 애플이 자율주행에 올인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다른 분야에서의 실적으로 미뤄볼 때 애플은 엄청난 파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구글과 우버 등 실리콘밸리의 거물급 기업이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애플의 막대한 현금 동원 능력으로 볼 때 애플이 자율주행 기술 개발의 강자로 등장하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얘기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