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박근혜 웃음, 졸거나 그림 그리더니 이젠...‘재판 태도 논란’

발행일2017.06.13 21:21
Photo Image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재판 중 웃음을 터트렸다.
 
유진룡 전 장관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61)씨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 재판가 열렸다.
 
이날 유 전 장관이 증인으로 출석해 유영하 변호사와 설전을 펼쳤다.
 
유 전 장관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변명하기로는 노태강 국장이 많은 문제가 있던 공무원이라고 하는데, 실제 노태강이란 사람은 저희 부에서 상위자나 하위자 모든 다면평가 결과 최상의 성적을 받은 사람"이라고 증언했다.
 
유 변호사는 유 전 장관에게 승마협회 관련 비리 조사에 대한 질문을 건넸고, 유 전 장관이 유 변호사에게 "증인 신문 사항이 적힌 종이를 달라"고 말했다.
 
이에 유 변호사는 "뭘 주느냐. 듣고 얘기하면 되지 않느냐"라면서 소리질렀다. 유진룡 전 장관은 "나한테 큰소리치느냐"라고 말했고 이에 유 변호사는 "반말하지 말라"며 맞받아쳤다.
 
이때 박근혜 전 대통령은 갑자기 웃음을 터트렸고, 고개를 숙여 얼굴을 감췄다. 박 전 대통령은 옆에 있던 변호사에게 웃음을 자아내며 귓속말을 건네고 다시 굳은 표정을 지었다.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