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文 대통령, 28일 첫 순방길…한·미 정상회담 주요의제는 '한미FTA·북핵'

발행일2017.06.14 02:00

문재인 대통령이 28일부터 나흘간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올해 초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북핵 문제 등 답보상태였던 외교안보 현안이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 방미는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29일과 30일 이틀에 걸쳐 백악관에서 환영 만찬,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 등 트럼프 대통령과 공식 일정을 소화한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에서 △한미동맹을 한층 발전시키기 위한 협력 방향 △북핵 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한 공동의 방안 △한반도 평화 실현 △실질 경제 협력 및 글로벌 협력 심화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한미 FTA 재협상, 북핵·미사일 문제, 주한 미군 사드 배치 비용 등 민감한 주요 외교안보 사안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취임 100일을 맞아 백악관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무역적자를 이유로 한·미 FTA 재협상 또는 종료를 주장했다. 정상 회담에서 한미 FTA에 관한 합의와 조정이 이뤄질지 최대 관심사다.

대북정책 공조도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까지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이어지면서 트럼프 대통령도 북핵문제 해결을 주요 국정 과제로 올렸다. 정상회담 계기로 북한 문제에 대한 적절한 합의와 실용적 제재 방안을 어느 수준까지 이뤄낼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방미 계기에 펜스 부통령 등 미 행정부 주요 인사와 별도 일정을 가진다. 미 의회·학계·경제계 관련 행사와 동포간담회 등이 예정됐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은 양국의 신정부 출범 이후 한 차원 높은 한·미 관계 발전 토대를 구축하기 위한 중요한 계기로, 한·미간 긴밀한 굳건한 공조가 어느 때보다 긴요한 시기에 이뤄진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양국이 더욱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비전을 공유하고, 확고한 대북 공조를 포함해 양국 간 포괄적 협력 기반을 굳건히 하는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