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하루 앞으로 다가온 미국 금리 인상, 시장은 '촉각'

발행일2017.06.13 15:51
Photo Image<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미국 금리 인상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시장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기준 금리 발표가 13~14일(현지시간 기준)으로 다가온 가운데 단기 영향보다 금리 역전 현상 등 장기적으로 국내 시장에 미칠 가능성이 주목 받고 있다.

6월 FOMC에서 발표된 정책금리는 1.00~1.25%로 25bp(1bp=0.01%p) 인상이 예상된다. 지난 3월에는 0.75~1.00%로 기준금리를 인상한 바 있다.

현재 인상 확률은 이미 95%를 넘어 사실상 100%를 내다본다. 금리 인상 자체가 새로운 모멘텀으로 작용하기는 어렵다는 분위기다.

시장이 가장 경계하는 것은 한국과 미국 간 기준 금리 역전 현상이다.

이번에 연준이 인상을 하게 되면, 미국 기준금리(1.00~1.25%)와 한국 기준금리(1.25%)는 사실상 같아진다. 나아가 예고한대로 하반기 한 차례 더 추가로 인상하면 양국 금리는 10년 만에 역전된다.

전문가들은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로 인해 정치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미국 연준이 예고한 3차례 기준 금리 인상 기조를 바꾸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금투업계에서는 차분한 분위기를 보이면서 장기적으로 국내 채권 강세를 주도했던 외국인 자본이 빠져나갈 경우를 대비해 금리 반등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점도 염두에 두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미 12일 국내 경기가 뚜렷한 개선세가 이어지면 통화정책 완화 정도를 조정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국은행은 이주열 총재 발언이 금리인상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며 과잉해석을 경계했으나 시장금리는 급등했다. 통화정책 변경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2014년 이후 처음이기 때문에 정부가 미국 금리인상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대로 실물 경기 개선과 정부 정책이 속도를 내지 못하는 상황에서 한국은행의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지기 어렵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정부의 일자리 추경 논의가 국회로 넘어가 관련 정책이 하반기 소득 개선이나 소비 증대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가계부채, 실업 등 해결과제가 많다는 지적이다.

서향미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금리가 반등하면 국내 경기 개선 기대도 시장금리에 단기 반영될 가능성이 높다”며 “국내외 여건을 감안하면 당분간 금리 상승 압력이 높아질 수 있다는 점에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

무거운 짐 ‘이것’만 있으면 300Kg도 거뜬히?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