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전기, '갤럭시 노트8' 듀얼 카메라 공급사로 낙점

발행일2017.06.13 17:00

삼성전기가 삼성전자 차세대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에 듀얼카메라를 공급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에 듀얼카메라 공급을 시작하면서 카메라 모듈 사업 급성장이 예상된다.

Photo Image<삼성전기 로고>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에 장착할 듀얼 카메라 모듈 공급사로 삼성전기를 낙점한 것으로 파악됐다. 갤럭시노트8 후면에 들어갈 듀얼 카메라 모듈은 1300만화소(13메가픽셀) 카메라 두 대가 합쳐진 모듈로 알려졌다. 다음달부터 거래가 시작될 예정이다.

삼성전기가 공급할 듀얼 카메라는 양쪽 카메라 모두 자동초첨(AF) 기능을 갖췄으며, 두 개의 고화소 이미지 합성으로 사진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기가 삼성전자에 듀얼카메라를 공급하는 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자사 스마트폰에 듀얼카메라를 쓰지 않았고, 삼성전기는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를 중심으로 듀얼카메라를 납품했다.

삼성전자는 당초 갤럭시S8 시리즈에 듀얼카메라를 탑재하려다 갤럭시S8 양산 직전 철회했다. 가격과 디자인이 걸림돌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 출시 모델서부터 듀얼 카메라를 적극 채택하는 쪽으로 선회했다. 애플·화웨이 등 경쟁사들이 듀얼 카메라 스마트폰을 적극 출시하고, 기술 발전으로 듀얼 카메라가 스마트폰의 핵심 기능으로 부상하고 있다.

삼성전기의 듀얼 카메라 공급은 이런 삼성전자의 전략 변화와 이에 따른 사업 기회 확대를 뜻해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세계 스마트폰 시장 1위 업체다. 판매량이 연간 4억대에 이른다. 초기엔 일부 모델에 듀얼 카메라가 적용되겠지만 이후 확산 속도는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의 듀얼 카메라 채택은 부품 업계에 공급 기회를 넓혀준다. 삼성전기에 호재다.

특히 듀얼 카메라의 평균판매단가(ASP)는 싱글 카메라의 1.5배 이상이어서 매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가 현재 진행하고 있는 듀얼 카메라 프로젝트는 3개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 출시 모델도 개발이 시작됐다.

삼성전기는 고객사와 관련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세계 듀얼 카메라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 업체 테크노시스템리서치에 따르면 듀얼 카메라 수요는 2016년 7600만대에서 2020년 6억대로 급증이 예상됐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