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코나' 타고 등장한 정의선 부회장, “수소차, 코나 전기차도 내놓을 것”

발행일2017.06.13 13:19

13일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자사 첫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KONA)'를 타고 신차발표회를 주도했다.

Photo Image<13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코나'를 타고 발표장에 등장하고 있다.>

국내외 다수 행사에서 정 부회장이 연사로 나선 적이 있지만 신차 소개를 직접 맡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하와이 휴양지 '코나'를 연상케하는 케주얼 티셔츠와 청바지 복장으로 무대에 오른 정 부회장은 10여 분간 영어와 한국말을 섞어 가며 신차 소개를 이어갔다.

이날 정 부회장은 “현대차만의 가치를 만들기 위해 성급하지 않게 코나 론칭을 준비했고, 미국등 전 세계 시장 조사도 철저히 마쳤다”며 “코나는 작지만, 강하고 다부지고 작은차는 성능이 부족하다는 고정관념을 깬 차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형 SUV지만 스타일리쉬 디자인에도, 다목적성 등 SUV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상위 차종 못지 않은 고성능과 안전성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Photo Image<13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코나' 신차발표회에서 차량을 소개하고 있다.>

코나를 기반으로 한 친환경차 전략도 밝혔다. 정 부회장은 “내년 동계올림픽에 맞춰 전용 수소차와 코나 기반의 전기차도 내년에 출시할 것”이라며 “이후 2020년까지 '코나'보다 더 작은 SUV를 포함해 A세그먼트부터 E세그먼트까지 SUV 라인업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코나 론칭을 앞두고, 담당 임직원과 함께 홍보·마케팅 기획에 참여해 각자의 아이디어와 의견을 조율 등 수차례 회의를 진행하며 이번 론칭행사에 깊게 관여해왔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