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폭스콘, 애플·아마존 등에 업고 도시바메모리 인수전에 뛰어든다

발행일2017.06.05 14:05
Photo Image<폭스콘 본사>

애플의 아이폰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훙하이정밀공업(폭스콘) 궈타이밍 회장이 미국 애플, 아마존을 앞세워 도시바메모리 인수 의지를 보였다.

궈 회장은 5일자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요청한 인터뷰에서 도시바 반도체 자회사인 도시바메모리 인수전에 미국 회사인 애플, 아마존과 함께 참여한다고 밝혔다.

그는 “애플과 아마존도 당연히 출자한다. 그러나 출자 비율은 상도의상 기밀”이라며 구체적인 출자 비율과 금액은 밝히지 않았다.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애플은 아이폰과 아이패드는 물론 데이터센터용 서버 등을 생산하기 때문에 세계에서 메모리반도체 수요가 가장 많은 고객 중 한 곳이다. 아마존도 인터넷쇼핑몰과 함께 서버를 대량 구매하는 고객이다. 폭스콘 역시 반도체 메모리를 대량 구매하는 고객이다.

궈 회장은 “고객 입장에서 투자와 경영에 참여하고 싶다. 도시바메모리를 인수하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스마트폰과 PC, 서버를 생산해 기술개발의 방향성을 알고 있다. 도시바메모리가 협력하면 경쟁력 있는 반도체를 개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도시바와 합작관계이면서 인수전에 나서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미국 웨스턴디지털(WD)과 제휴 가능성을 묻자 궈 회장은 “WD와는 인수를 놓고 경합하는 관계인데 어떻게 협력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스티브 밀리건 WD CEO는 이번 주 일본을 방문해 도시바에 양보안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크게 양보해 도시바와 절충점이 찾아지면 산업혁신기구 등 일본 측과 WD가 연합하는 시나리오의 실현성이 높아진다.

도시바는 이달 28일로 잡힌 주주총회까지 도시바메모리 매각처를 결정, 정식 계약을 맺을 계획이다.

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