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선택 2017]문재인 "성평등 대통령 되겠다"

발행일2017.04.21 15:14
Photo Image<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1일 여성단체 대표를 만나 “성평등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용산구 한국여성단체 협의회에서 여성신문과 200여개 여성단체가 합동주최한 '모두를 위한 미래, 성평등이 답이다' 행사에 참석해 “성평등이 답이다. 저 문재인과 함께 성평등 사회를 만들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후보는 이 자리에서 여성 국회의원 30% 법제화, 임기 내 내각 남녀 동수 달성, 남녀 임금격차 OECD 평균수준인 15.3% 달성 등을 공언했다. 또 피해자의 의사와 무관하게 젠더폭력 가해자를 처벌하는 '젠더폭력방지기본법' 제정의 약속했다.

문 후보는 △남녀임금격차 해소 △남녀 동수내각 구성 △여성폭력 근절 대책 △1인가구 대안 △여성가족부 위상 제고 등에 대한 질문에 차례로 대답했다.

문 후보는 “'블라인드채용제'와 '공정임금제'를 통해 남녀 임금격차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력서에 성별, 학력, 학벌, 출신지, 집안배경 등 불공정 요인이 될 수 있는 요소들을 모두 삭제해야 한다”면서 “오로지 능력으로만 채용되는 그런 제도를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금 공시제를 도입하는 등 공정임금제를 시행할 경우 많은 차별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며 “남녀 임금격차는 정규직-비정규직, 대졸-고졸, 대기업-중소기업 등 다양한 격차를 해소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해결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칠레, 페루와 같이 우리보다 민주주의 수준이나 경제력 수준이 못한 나라에서도 이미 남녀동수내각을 이뤘다”면서 “적어도 30%선에서 출발해 임기 내에는 남녀 동수 내각을 실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여성 국회의원 비율 30% 법제화, 특정 성별을 겨냥한 '젠더폭력'을 막기 위한 '젠더폭력방지기본법'의 제정도 약속했다.

문 후보는 “여성가족부의 권한과 위상을 높여 성평등 정책이 원활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면서 “여가부 권한 제고는 물론 성평등 정책 전반을 다루는 대통령 직속 성평등위원회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