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단 예타 재추진…연말까지 사업시행 여부 결정

발행일2017.04.21 14:39
Photo Image<전주시 덕진구 동산동과 고랑동 일원에 조성될 탄소산업 집적화단지 전경.>

전북 전주시는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 여부를 결정할 예비타당성(예타) 조사를 재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의뢰서가 용역수행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제출했다. KDI는 26일 전주시 동산동 일원 탄소국가산단 예정지에 대해 현장조사를 시작으로, 올 연말까지 산단 조성에 따른 경제성(BC)과 정책성, 수익성(PI) 등을 조사해 사업시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시와 사업 시행처인 LH는 예타를 통한 BC 분석과 종합평가 결과, 각각의 기준치인 1.0과 0.5 이상으로 상향되도록 기획재정부와의 사전협의 등을 거쳐 사업계획을 수정 보완했다. 대표적으로, 산단 조성 규모를 기존 84만2000㎡에서 63만8000㎡로 줄이고 산단 내 입주가능 업종을 늘리는 등 산단조성계획을 경제성을 높일 수 있는 방식으로 조정됐다.

시는 앞서 지난해 실시된 예비타당성조사에서도 비용편익 분석과 종합평가 결과가 기준치에 거의 도달한 만큼 올해는 예비타당성조사가 반드시 통과돼 사업이 본격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 탄소국가산단은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4년 12월 지역특화산단으로 지정한 데 따라 오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1680억원을 투입해 전주시 덕진구 동산동과 고랑동 일원에 63만8000㎡ 규모의 탄소산업 집적화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미 92개 기업이 입주의향서를 제출한 상태다.

시는 예타를 통과해 탄소소재 국가산단이 조성되면 국내·외 탄소기업들이 집적화돼 전주시 탄소산업 육성을 위한 확고한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연간 1913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099명의 고용유발효과를 발생시켜 지역경제를 이끌어갈 새로운 원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LH와 전북도, 지역정치권 등과 긴밀히 협조해 예타가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전주 탄소국가산단이 성공적으로 조성돼 지역경제를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전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

세상에 없던 전지전능 셀카봉이 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