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송민순 쪽지, 문재인"비열한 색깔론, 북풍공작"

발행일2017.04.21 11:33
Photo Image<사진=YTN 캡쳐>

송민순 쪽지사건에 관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입을 열었다.

21일 문재인 대선 후보는 서울 용산구 여성단체협의회에서 성평등정책간담회 후 기자면담에서 “선거가 임박한 이 시기에 송민순 전 장관의 쪽지 공개 등은 지난 대선에 있었던 북방한계선(NLL)조작 사건과 유사하다. 제 2의 NLL사건으로 선거를 좌우하려는 비열한 새로운 색깔론이자 북풍공작이다”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 문제의 핵심은 송민순 장관이 주장하는 11월 16일 대통령 주재 회의 기권방침 먼저 결정됐느냐, 결정되기전 송민순 장관 주장처럼 북에 먼저 물어본 후에 결정했느냐는 것이며, 분명히 말하는데 11월 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방침 결정됐다”고 말했다.

이어 “북에 통보해주는 차원이었고, 북에 방침에 대해 물어본 바가 없다. 북에 물어볼 이유도 없다" 며 "그점에 대해서는 저희에게도, 아마 국정원에도 있을 것, 확실한 증거자료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문 후보는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법적 판단이 내려지면 저희는 언제든지 11월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방침 결정됐다라는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거꾸로 국정원이 그에 앞서 보낸 전통문 역시 국정원에 있을 것이며, 국정원이 그것을 제시하면, 이 문제는 그것으로 깨끗하게 다 정리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송 전 장관의 회고록에 대해“공무상 비밀 누설에 해당하고, 저에 대한 왜곡도 과거의 기억이 서로 다를 수 있어 이해하고 넘어갔다" 며 "선거가 임박한 이시기에 일어나는 일로보아 새로운 색깔론, 북풍 공작이다"라고 말했다.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비행기만큼 빠른 운동기구가 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