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갤럽 여론조사] 문재인 41% 안철수 30%…11% 포인트 격차 '안철수 기반 흔들'

발행일2017.04.21 10:44
Photo Image<사진=한국갤럽여론조사>

갤럽여론조사 4월 3주차(18~20일)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41%,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30%로 나타났다.

21일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지난주보다 문 후보의 지지율은 1%포인트 올랐고, 안 후보는 7%포인트 떨어지면서 지지율이 차이가 11%포인트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9%,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4%,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3%의 없음/의견유보 12%로 나타났다.

4월 첫주에 안 후보가 문 후보를 바짝 추격하며 양자구도 형성, 3주만에 두 후보의 지지율 차이가 오차범위(±3.1%포인트) 밖으로 벗어났다.

이번 주 안철수 지지도 하락은 남성(40%→35%)보다 여성(34%→25%), 50대 이상(약 10%포인트 하락), 인천/경기(38%→28%), 대전/세종/충청(42%→29%), 대구/경북(48%→23%), 무당(無黨)층(39%→25%) 등에서 두드러졌다.

4월 들어 소속 정당 지지도를 크게 넘어서며 급부상한 안철수 지지세는 상당 부분 국민의당 지지층 외곽에 기반해 선두 주자인 문재인에 비해 변동 여지가 큰 편으로, 공식 선거운동 돌입 후 격화된 검증과 네거티브 공방 등에 최근 안철수를 지지했던 유권자 일부가 이탈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그 밖에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침묵의 암살자 '초미세먼지' 산소로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