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애플, "재활용 자원으로만 아이폰 만들겠다"

발행일2017.04.21 10:05
Photo Image

애플이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20일(현지시간) “향후 모든 아이폰을 부품을 재활용한 자원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아이폰 분해 로봇 리암 기능을 공개하면서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연례 환경보고 백서에서 애플은 “친환경 재활용 물질을 이용한 부품 공급이라는 폐쇄형 공급망으로 모든 아이폰 부품을 조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자원을 채굴해 사용한 후 폐기하는 기존 생산 방식이 아니다. 이미 사용 중인 자원을 재활용, 재사용하는 순환형 생산방식을 택한다. 애플은 다만 언제쯤 그렇게 할 수 있을지는 명확히 언급하지 않았다.

애플은 “리암은 21개 스테이션이 있는 컨베이어 벨트에 설치한 29개의 서로 다른 로봇”이라며 “리암은 11초 마다 아이폰을 8개 파트로 완전히 분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리암이 1년에 분해하는 아이폰 6 수는 120만 개다.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와 네덜란드 두 곳의 리암 시스템에서 총 240만 대를 분해하고 있다고 한다.

애플은 “아이폰 부품을 모두 분해할 수 있는 리암에 애플이 많은 투자를 한 것은 부품이 분류됐을 때 재활용이 훨씬 쉽기 때문”이라면서 “앞으로 모든 아이폰은 재활용 물질을 사용해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