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홍준표 자서전 성폭행 모의, 국민의당"후보인정 못해, 자격 박탈해라"

발행일2017.04.21 09:44
Photo Image<사진=MBN 캡쳐>

홍준표 대선후보의 자서전 논란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 국민의당은 "대학교 1학년 학생을 상대로 약물을 몰래 먹인 성폭력의 공범임이 드러난 이상 더는 그를 대선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경록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불법정치자금 1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는 홍 후보의 과거 범죄 사실이 또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홍 후보는 이번 주요 대선 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선거법 위반 전과가 있는데다 현재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 신분"이라며 "게다가 공소시효가 지났을 뿐, 본인이 강간미수의 공동정범이었음을 자백했다" 며 "홍 후보는 보수정치인을 더는 참칭하지 마라. 선거법 위반 전과자,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에 성폭력 자백범은 보수라는 단어를 입에 담을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또 "당장 자유한국당 당원들, 홍 후보의 자격을 박탈하지 않으면, 우리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후보는 2005년 펴낸 자서전 '나 돌아가고 싶다'에 그가 대학생 시절 친구의 부탁으로 돼지 흥분제를 구해다 줘 성폭력 시도를 도왔다는 일화를 적어 20일 뒤늦게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홍준표 후보는 아직 아무런 성명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비행기만큼 빠른 운동기구가 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