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썰전 유시민 “TV토론 잘했다고 지지율 오르지 않아, 말 잘한다고 표 오는 것 아냐”

발행일2017.04.20 23:24
Photo Image

썰전 유시민 “TV토론 잘했다고 지지율 오르지 않아, 말 잘한다고 표 오는 것 아냐”

20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대선주자 TV 토론회와 관련해 토론을 이어갔다.

유시민은 “TV토론을 잘했다고 해서 지지율이 올라가는 게 아니다. 2002년 대선 당신 단일화 경선 TV를 진행했다. 평소 토론회에 비해 정몽준 후보가 토론을 잘했다. 하지만 여론조사를 했더니 졌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나중에 패배 이유를 되짚어보니 노무현 후보가 주눅이 든 듯 평소보다 어눌하게 하며 억울하다는 소리를 계속 했다. 민주당 후보가 되기까지 열심히 해서 여기까지 왔는데 억울하다고 몇 번했다”며 “토론에서 그 후보가 내놓은 메시지나 비언어적인 표현. 얼굴표정, 손동작, 어조 까지 감안해서 호감도가 움직인다”고 말했다.

유시민 작가는 이어 “말을 잘한다고 표가 오는 게 아니다”라고 다시금 말했다.

전원책 변호사는 “그런데 왜 문재인 후보는 유승민 후보를 유시민이라고 말했을까. 오늘 만나면 물어보고 싶었다”고 물었다.

이에 유시민 작가는 “저를 좋아하시나보다. 마음 속에 제가 있나보다. 언론사에서도 홍준표 유시민 단일화라는 보도가 있기도 하다”고 말했다.

유시민 후보는 첫 토론은 일종의 탐색전으로 봐야한다.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