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EU, 브렉시트 앞두고 영국과 분리작업 착수

발행일2017.04.20 16:28

유럽연합(EU) 기관들이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를 염두에 두고 이미 영국과 분리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EU 기관들이 발주한 수십억 유로 규모의 사업에서 영국 단체를 배제했으며 영국에 기반을 둔 민간 영역에도 EU 다른 지역에 사무실을 둘 것을 독려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FT가 입수한 유럽연합 행정부인 집행위원회(EC)의 내부 회람 문건에 의해 공개됐다. 문건에서 EC의 한 고위 관료는 직원들에게 브렉시트 협상 시한인 2019년까지 영국과 관련된 '불필요한, 복잡한 문제를 추가로 만들지 마라'는 지시를 내렸다.

Photo Image<ⓒ게티이미지>

내부 문건에는 알렉산더 이탤리아너 EC 사무총장과 마틴 셀마이어 EU 집행위원장 수석 참모, 미셸 바르니에 EU 측 브렉시트 협상 대표 등의 서명이 있어 상당한 영향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건은 EU 직원들에게 브렉시트 협상 이후 법적 영향을 고려해 영국에 기반을 둔 민간 영역에 EU 사무실을 두는 방안을 고려하도록 독려하라는 지침을 포함했다.

산하 기관에는 브렉시트 협상 타결 당일, 민감한 데이터베이스에서 영국을 분리하는 상황에 대비하라고도 권고했다.

이 문건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지난달 29일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에게 브렉시트 협상 개시를 통보하는 서한을 보내고 일주일 뒤 작성됐다. FT는 “브렉시트가 확정되기도 전에 이미 EU 집행부와 영국의 관계가 싸늘해진 것을 보여준다”고 해석했다.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