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GS에너지·GS글로벌, 인도네시아 석탄광 사업 진출

발행일2017.04.20 14:00
Photo Image

GS그룹 계열사가 인도네시아 석탄 생산광 사업에 함께 참여해 시너지를 모색한다.

GS에너지(대표 하영봉)와 GS글로벌(대표 허세홍)은 인도네시아 칼리만탄섬(보루네오섬)에 위치한 'BSSR석탄광'지분 14.74%(GS에너지 9.74%, GS글로벌 5.00%)를 약 4500만달러(한화 54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 사업 참여로 보유지분에 해당하는 석탄물량 판매권을 확보한다. 앞으로 아시아 시장에 산업·발전용으로 공급한다.

'BSSR석탄광'은 인도네시아 남부 칼리만탄주와 동부 칼리만탄주에 각각 1개씩 총 2개 유연탄 광산으로 이뤄졌다. 매장량이 약 1억4000만톤, 연간생산량이 약 1000만톤인 중대형 석탄광이다.

Photo Image<인도네시아 'BSSR석탄광' 위치도>

'BSSR석탄광'에서 생산되는 석탄은 저유황탄으로 성상이 우수해 시장성이 높다. 'BSSR석탄광'은 해안과 가까워 지리적 입지조건이 유리하다. 인근에 운하까지 건설돼 물류비용 면에서 원가경쟁력을 확보했다. GS에너지와 GS글로벌은 'BSSR석탄광' 사업으로 향후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했다.

GS에너지는 인도네시아 진출로 동남아시아 지역거점을 확보한다. 동남아 지역에서 민간발전사업 등 다양한 에너지사업 기회를 모색한다. GS에너지는 기존 정유·화학, 전력·집단에너지, LNG와 원유개발 사업에 석탄광 사업까지 영역을 확장하며 에너지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다.

GS글로벌은 'BSSR석탄광' 지분투자를 계기로 기존 석탄 트레이딩 사업 역량을 강화한다. 'BSSR석탄광' 생산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해 공급하고, 글로벌 석탄시장에서 위상을 제고한다.

GS에너지와 GS글로벌은 “인도네시아 석탄광사업의 성공적인 진출을 계기로 계열사간 유기적 정보와 경험 공유로 시너지를 낼 다양한 사업기회를 찾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말 발행된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의 '2016 국제 에너지전망(International Energy Outlook 2016)'에 따르면, 글로벌 석탄 수요량은 2040년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

어린이날 선물고민? '씽씽트랙'으로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