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장애인의 날, 한화 전통공연 후원으로 편견의 벽 허물어

발행일2017.04.20 12:40
Photo Image<19일 오후 금호중학교 학생들이 '한화 찾아가는 예술교실' 일환으로 진행된 장애청년 국악연주단원의 악기 시범을 보고 있다.>

한화그룹은 19일 오후 장애인의 날(20일)을 맞아 충청북도 세종시 금호중학교에서 장애청년 국악연주단 '땀띠' 사물놀이 공연을 진행했다.

금호중학교 학생들에게 '장애이해교육'을 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금호중학교는 한화그룹과 한국메세나협회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한화 찾아가는 예술교실'을 신청했다. 공연은 90분간 이어졌다.

국악연주단 '땀띠'는 서로 다른 중증장애를 가진 4명의 청년으로 이뤄진 국악연주단이다. 2003년 장애인 음악치료 프로그램으로 시작해 올해 14년째를 맞이했다.

처음 연주를 시작했을 때는 멤버간 소통이 어려워 연주를 하지 못했다. 하지만 2008년 장애인 국악팀으로는 독보적으로 90분 단독공연을 선보였다. 한여름 무더위 속 연습해서 갈고 닦았다. 연주단 이름인 '땀띠'는 한 여름 에어컨이 고장난 곳에서 연습하다가 땀띠가 났던 경험으로 붙였다.

땀띠는 2012년 12월 일본 동경예술대학 주최 '게다이아트스페셜' 협연, 2013년 1월 '평창스페셜 올림픽' 개막공연, 2013년 남산국악당 창단 10주년 기념 공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무대경험을 쌓았다. 2015년 국립극장에서 월드뮤직그룹 '공명'과 협업콘서트를 진행할 정도로 명실상부한 프로 연주단으로 자리매김 했다.

Photo Image<'한화 찾아가는 예술교실' 일환으로 진행된 장애청년국악 연주단의 공연 후 연주단원과 금호중 학생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위해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장구를 담당하고 있는 박준호씨(26)는 '땀띠'활동으로 사회성을 길러 취업했다. 조형곤씨(24세, 징)는 백석예술대 국악과를, 고태욱씨(24세, 북)는 장애인 최초로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연희과를 졸업했다. 이석현씨(23세, 꽹과리)는 서울대 국문과에 재학중이다. 땀띠 무대진행 경험을 살려 KBS 4기 장애인 앵커에 선발됐고 3월부터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한화그룹은 '한화예술더하기' 프로그램으로 전국 21개 초등학교와 복지기관 어린이에게 매주 한번씩 가야금, 전통무용, 사물놀이 등 전통문화 예술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한화그룹 임직원들이 기금의 50%를 기부하고, 나머지 50%를 회사에서 지원하고 있다.

'한화 찾아가는 예술교실'은 2015년부터 현재까지 150여회를 진행했다. 올해 9월까지 40여회가 더 진행할 예정이다. 전국의 시·도 교육청, 초·중·고교, 아동복지시설, 정보산업학교, 여성가족부 유관기관인 건강가정지원센터, 다문화가정지원센터 등 다양한 기관에서 한화예술더하기 홈페이지에서 신청 가능하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

어린이날 선물고민? '씽씽트랙'으로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