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문재인 주적'발언...김어준 "적어도 유승민 후보입장에선 성공적 공세"

발행일2017.04.20 08:26
Photo Image<사진=KBS 캡쳐>

'문재인 주적'이란 말이 실검에 오르는 등 누리꾼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19일 2017대선후보 KBS 초청 토론회에서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주적 개념을 두고 팽팽한 설전을 벌였다.  

김어준은 이에대해 "이 부분은 안보관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다”라며 “이 공방은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어필하는 공격과 방어였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그래도 북한은 주적이지’ 믿는 보수층이 있고, ‘대통령과 국방부는 할 일이 다르지’ 하는 해명도 문재인 후보 지지자에게는 이해가 가는 답변이었다”고 말했다.

또 김어준은 “주적이냐 아니냐로 안보 프레임으로 차별성을 드러내려고 한 건데 이 공세는 적어도 유승민 후보 입장에서는 성공적인 공세였다”고 말했다.

주적이라는 단어 자체에 대한 화제성은, “주적이라는 단어 자체가 실제로 잘 안 쓰는 단어다" 라며 "무슨 말인지 궁금해서 검색하는 현상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