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우리은행, 1분기 순익 6375억원…2011년 이후 최대

발행일2017.04.19 15:14
Photo Image

우리은행은 지난 1분기 당기순이익 6375억원을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4분기보다 4821억원 (310.3%), 전년 동기 대비로도 1942억원(43.8%)이 늘어난 수준이다.

우리은행은 “적정 수준으로 자산이 증가하면서도 대손비용이 크게 감소한 반면, 수수료 등 비이자이익이 대폭 증가했고 점포와 인력 축소를 통해 비용을 절감한 결과”라고 밝혔다.

대표적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NIM)이 전분기보다 0.07%P 상승했고 펀드, 방카슈랑스, 외환관련 실적이 개선됐다. 일회성 요인을 제외하고 이자 이익과 수수료 이익 등을 통한 경상당기순이익이 5000억원 정도였다.

은행의 3월말 기준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79%(SPP조선〃 대선조선〃STX 조선 제외), 명목연체율은 0.45%를 각각 기록했다. 보통주자본비율은 10.7%를 달성해 2019년에 적용될 예정인 바젤Ⅲ 최고 가이드라인 10.5%를 넘었다.

1분기말 기준 은행 총자산은 339조4000억원을 기록해 전년말 335조7000억원보다 3조7000억원이 늘었다.

계열사별 1분기 당기순이익은 우리카드 293억원, 우리종합금융 42억원 등을 실현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침묵의 암살자 '초미세먼지' 산소로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