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공공PMO, 출혈경쟁으로 저가수주 '심각'…부실 사업관리 '우려'

발행일2017.04.19 17:00

공공정보화 프로젝트관리(PMO) 사업을 놓고 출혈 경쟁이 심각하다. 낙찰가가 80%에도 못 미쳐 저가 수주가 대부분이다. 감리·컨설팅업체 등 사업자는 많지만 발주 사업은 적다. 저가 수주에 따른 수행 역량 부족으로 사업관리 부실이 우려된다.

19일 나라장터에 따르면 올해 발주된 PMO 사업 평균 경쟁률은 3.6대 1이다. 특수 사업으로 단독 응찰한 국방통합데이터센터 PMO 사업을 제외하면 4.25대 1이다. 4개 사업 낙찰가는 예정가격 대비 81~82%다. 예가는 배정된 예산 90%에서 결정돼 실질적 낙찰가는 80% 이하다.

Photo Image

가장 경쟁이 치열한 사업은 미래창조과학부 국립전파원 주파수자원분석시스템고도화 PMO다. 케이씨에이, 씨에이에스, 키삭, 한국정보기술단, 한국아이티컨설팅, 소프트웨어품질연구소, 이호기술단 등 7개 업체가 제안해 7대 1이다. 대검찰청 2017년 검찰 정보통신인프라 시설 통합 PMO와 중소기업진흥공단 정보화사업 PMO도 4대 1로 경쟁이 치열했다.

경쟁이 치열해 낙찰가도 낮다. 국립전파원 사업 낙찰가는 82%로 4억7630만원이다. 대검찰청과 중소기업진흥공단 사업도 각 81%에서 낙찰가가 결정됐다. 계속 사업으로 2대 1 경쟁인 대검찰청 2017년도 개인정보 마스킹 처리시스템 3차 구축 PMO도 낙찰가는 83%로 낮다. 국방과학연구소가 단독 응찰한 국방통합데이터센터 PMO만이 낙찰가가 99.998%다.

Photo Image<PMO1 전체 흐름도>

출혈 경쟁은 사업자가 많기 때문이다. 정부가 PMO 제도를 도입하면서 감리사업자에게 PMO 수행 권한을 부여했다. 올해부터는 PMO와 감리 중 하나만 수행해도 된다. 감리사업자가 대거 PMO 시장에 진출한 배경이다. 실제 4개 사업 제안업체 중 60%가 감리업체다.

반면 대형사업은 적다. 올해 발주된 총 5개 사업 중 1억원 이상은 3개다. 단독 응찰한 국방통합데이터센터 PMO를 빼면 2개에 불과하다. 경쟁이 치열한 이유다.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PMO 사업 역량 미흡으로 사업 부실이 우려된다. PMO 사업예산은 본 사업 대비 10~15%로 책정돼야 하지만 대부분 부족하다. 주파수자원분석시스템 고도화 PMO 예산도 본사업(82억원) 대비 7.3%(6억원)에 불과하다. 실제 낙찰가는 4억원으로 4.8%다. PMO업체 대표는 “낮은 사업 대가로 적절한 인력 투입조차 쉽지 않다”면서 “발주기관도 PMO 투자 의지가 없어 형식에 그친다”고 전했다.

PMO 예산 현실화가 시급하다. 본사업 대비 7~8% 수준에 그친 예산을 10% 이상으로 늘려야 한다. 가격 경쟁보다 기술 경쟁을 유도해 예가 90% 이상으로 낙찰가를 높여야 한다. 특정 규모 이상 사업에 PMO 도입을 의무화 하는 방안도 제시된다.


[표]올해 발주된 주요 PMO 사업자 선정 현황

자료:나라장터

공공PMO, 출혈경쟁으로 저가수주 '심각'…부실 사업관리 '우려'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침묵의 암살자 '초미세먼지' 산소로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