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손학규 vs 손석희 설전 “당론 배치, 물고 늘어지냐...‘뉴스룸’은 안까라고 하더라”

발행일2017.04.18 21:16
Photo Image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8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여론조사 분석가들이 안철수 지지자들이 덜 단단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에 손학규 위원장은 “안철수 후보가 경선 시작이 3월25일이었다. 그때만해도 10%안팍이었다. 불과 열흘 동안 10%에서 30%대로 뛰었다. 어느 정도 굳히기 조정기간이 필요할 것이다”며 “안철수 후보가 경색돼 있었다고 한다. 전부 다 보진 못했지만, 그게 어떤 영향을 줄지 모르겠다. 문재인 후보가 그때그때 반응하는데 그게 좋은 반응이었는지. 안철수 그 양반이 원칙에 따라 준비된 것을 이야기 하고, 대통령을 한다는 것이 즉흥적으로 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그게 나쁜 것인지 생각했다”고 말했다.
 
손 앵커는 이어 사드 배치 타당했다고 보냐는 질문에 손학규 위원장은 “사드배치 입장 변경이 아니냐는 비판이 이어졌다. 경선 때 당장 이겨야 하겠는데 나는 사드에 대해 유보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었는데, 처음에 반대하고 지금 찬성하는게 아니냐고 지금 하는데, 처음에 안철수 후보가 반대하고 당론으로 채택 하는 건 사드에 대한 기본적인 문제도 있었지만 절차상의 문제가 컸다”고 운을 뗐다.
 
손 위원장은 “실제 저도 사드가 배치 됐을 때 저걸 어떡하냐 속으론 그랬다. 왔는데 다시 돌려보낼 수 있냐는 현실적인 문제가 있지 않나. 안철수 후보가 이런 상황에서 국가간의 합의를 되물릴 수 있냐는 생각이다”고 전했다.
 
손 앵커는 “당론은 왜 바꾸지 않냐. 대선 끝날 때까지 바꾸지 않겠다고 들었다”고 물었다. 손학규는 “대통령이 바로 철수를 시키느냐. 어떤 당원들이 그걸 가지고 문제 삼을 수 있겠냐. 새로운 대통령이 취임하면 객관적인 상황을 파악해야한다”고 답했다.
 
손석희 앵커는 당론 배치에 대해 추가 질문을 이어갔고, 손학규 위원장은 이에 반박하며 다소 격하게 반응했다.
 
손 위원장은 “대통령 후보의 공약이 중요한 상황이다. 일방적으로 발표된 것이 의회총회에서 반대라고 이야기를 한 것인데 왜 이걸 손 앵커가 끝까지 물고 늘어지는지 모르겠다. 손앵커 뉴스룸은 '안까'라는 이야기를 하더라. '굳이 나갈 거 있느냐'고들 했지만 '가서 정정당당히 이야기를 해야지'라고 했다. 당론이라는 것이 의회총회에서 결정된 것인데 왜 자꾸 당론을 이야기하냐는 것이다”고 반박했다.
 
이에 손 앵커는 “뉴스 방향성에 대해 논쟁할 생각은 없다. 그런 이야기는 다른 당에서도 듣고 있다. 다만 이문제는 박지원 대표께서 나오셔서 이야기 하셨을 때 당론을 변경하는 절차를 받겠다는 말씀을 하셨기 때문에 확인차 물었다”고 차분히 이어갔다.
 
손학규 위원장은 “그건 박지원 대표한테 다음에 물어보셔라. 당론은 의원총회에서 그렇게 한 거고 지금은 후보자의 입장이 중요하다”고 말했고 이에 손 앵커는 “이 문제는 손 위원장이 비판했기 때문에 물어본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손학규 위원장은 “후보자하고 입장이 다르다고 일일이 아니라고 해야겠냐. 후보자의 입장을 지지하는 게 위원장이 할 일이다”고 다시 말했고 손 앵커는 “보충질문을 한 건데 격하게 반응하신 것 같다. 시청자나 유권자 여러분이 판단하실거라 생각하고 정리하겠다”며 다음 질문을 물었다.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어린이날 선물고민? '씽씽트랙'으로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