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기고] 도전과 실증이 미래 기술 이끈다

발행일2017.04.13 17:20
Photo Image

지난달 과천과학관에서 흥미로운 행사가 열렸다. '미래성장동력 챌린지데모데이'다. 지난 1월 창업활성화 관계 장관회의에서 도전과 혁신을 통한 창업 붐 확산이 논의된 후 새로운 시장을 만들려는 모험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체적으로 보여 줄지를 평가하는 자리였다. 행사는 기업 또는 연구자가 과감하게 새로운 아이디어나 기술을 구현하는 장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미래 성장 동력은 국민소득 4만달러대를 넘어설 수 있도록 새로운 시장을 만들거나 기존 시장을 대폭 확대하는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2000년대 초부터 명칭은 다르지만 계속되고 있다. 그렇다면 4만달러 시대에 미래 성장을 기대할 수 있는 성과물을 만들려면 어떤 방식으로 연구개발(R&D)을 해야 할 것인가.

새로운 것 가운데에서도 감히 하지 못한 것이 있고, 굳이 하지 않는 것도 있다. 남들이 하지 못한 것을 택해서 합리적이고 체계적으로 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찾아 이를 가치 있도록 발전시키는 기획이 우선시 돼야 한다.

좋은 기획 결과로 새로운 방안이 제시되는 경우 일반적으로 서로 믿는 사회에서는 그것을 받아들이고 활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서로 믿지 못하는 사회에서는 근거 자료를 보여 주어야 하며, 가능성에 대해서도 확신할 수 있도록 객관적으로 입증해야 한다.

누구도 가 본 적이 없는 길을 가려면 다양한 방법으로 많은 시행착오를 겪을 수밖에 없다. 유연하게 대응해야 하지만 확실한 근거 자료를 제시하거나 객관적 입증이 어렵고, 어렵게 정한 목표를 변경하기는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에 누구도 새로운 시도를 하지 않게 된다.

이에 따라서 서로 믿지 않는 환경을 빨리 바꾸는 것이 기술 선진국이 되기 위해 가장 시급한 일이다. 그래야 명확한 목표 설정, 합리적 계획에 따라 일사분란하게 역할을 분담해서 수행하고 제대로 평가할 수 있다. 비로소 좋은 연구 결과가 실제로 잘 활용돼 기대한 만큼 효과가 클 것인지 보여 줄 수 있게 된다. 투자를 받거나 예산 지원을 통해 사업화할 수도 있다.

믿지 못하는 환경을 전부 바꿀 수는 없지만 우선 일부만이라도 먼저 변화해서 효과를 보여 줘야 한다. 창의적 연구 지원 방식이라도 신뢰를 기반으로 개선해야 한다. 새로운 아이디어 성과물을 실증하고 데모할 수 있도록 경쟁하는 기회를 주고 독려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의미에서 미래성장동력 챌린지데모데이를 통해 처음 시도한 과제 제안 방식이 주목된다. 수십 쪽이 넘는 제안서 대신 3분 소개 영상과 두 페이지 제안서로 접수하고, 현장 실사와 기술 오디션 형태의 평가 방식이다. 혁신적이면서도 신기술을 보유한 연구자가 미래에 새롭게 열릴 시장에서 폭넓게 경쟁력을 확보할 기회다.

1회 챌린지데모데이에 이어 27일 개최될 2회 챌린지데모데이는 미래 성장 동력의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여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축제 같은 행사가 되길 기대한다. 많은 젊은 창업인과 연구자가 자신의 기술에 자긍심을 느끼고 존경받는 사회 분위기 조성에 기여하길 바란다.

그들의 피땀 어린 노력과 R&D야말로 미래 성장 동력을 선도하는 주춧돌이 될 것이다. 이와 함께 2회 대회는 국무총리상, 미래부장관상과 상금이 연구비로 지원된다고 하니 연구자로서 꼭 지원해 볼 만하다.

홍경태 미래성장동력 융복합소재추진단장·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책임연구원 kthong@kist.re.kr

발 피로가 풀리는데 필요한 시간 단 '15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