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국내 드론 산업기반 강화책 마련돼야

발행일2017.04.02 18:00

드론은 4차 산업혁명 주요 산업 중 하나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과 결합해 스마트융합을 이끌고 있다. 메이저 항공사는 물론 스타트업부터 중소기업까지 드론 개발에 뛰어들었다. 잠재 성장성이 무궁무진하다. 젊은 층이 즐기는 완구·레저용부터 산업용까지 다양하다.

문제는 국내 드론 제조 기반이 취약해 지고 있다는 점이다. 중국산 저가 공세에다 인증비용 부담이라는 이중고 때문이다. 드론 수요가 늘면서 다양한 제품이 시장에 등장했다. 하지만 국산 제품은 가격경쟁력에서 중국산에 대적이 되지 않는다. 국내 드론 제조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어려움을 토로하는 이유다. 자금력이 부족한 스타트업이 시장에 연착륙하기 힘든 구조다.

안전은 그 어떤 가치와도 바꿀 수 없다. 드론 역시 마찬가지다. 특히 비행기와의 충돌 가능성을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 비행물체 특성에 따른 안전성 확보는 최우선가치다. 하지만 드론 인증이 특정 기관의 수익모델이 되면 안 된다. 국내 기업들이 보다 쉽게 인증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 성장기라는 점을 감안해 인증비용 인하도 고려대상이다. 비용과 시간을 최대한 절감할 수 있도록 원스톱(One-Stop) 시스템 도입이 검토돼야 하는 이유다.

중국산 제품과의 공정한 경쟁 룰도 만들어야 한다. 국내 시장을 보호해야 할 인증제도가 산업성장 발목을 잡아선 안 된다는 업계 목소리도 들어봐야 한다. 드론을 직접 제조하는 회사는 줄어드는 데 인증기관만 늘어나는 현실은 변화가 필요하다.

인증을 받지 않고 드론을 파는 불법 유통업체까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법을 지키는 게 손해라는 말이 나오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국산 드론 제조기반이 무너지면 중·장기적으로 인증기관 업무도 줄어들 수밖에 없다. 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줘야 한다.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