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통합 MVP 박혜진 “오늘 아니면 내일 없다 생각하고 뛰었다”

입력2017.03.21 08:30 수정2017.03.21 08:30
Photo Image

통합 MVP 박혜진 “오늘 아니면 내일 없다 생각하고 뛰었다”
 
여자 프로농구 우리은행이 챔피언 결정전에서 삼성생명을 꺾고 우승 트로피를 안았다.
 
특히 정규 리그에서 MVP를 차지했던 박혜진은 3차전에서도 맹활약하며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박혜진은 “오늘 아니면 내일이 없다 생각하고 선수들이 좀 더 절실하게 뛰었기 때문에 끝까지 물고 늘어져서 다행히 오늘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박혜진은 챔피언결정전에서 평균 15.7점 6.3리바운드 8.3어시스트로 맹활약을 펼쳤다.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8천원대 초미니 드론이 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