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아마존 CEO, 한국산 로봇 조종 화제

발행일2017.03.21 07:25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제프 베저스 최고경영자(CEO)가 한국 중소기업이 만든 로봇에 올라타고 기뻐하는 모습이 화제가 됐다.

베저스는 20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아마존의 '마스(MARS) 2017' 콘퍼런스에서 한국미래기술이 공개한 '메소드-2' 로봇 조종석에 올라타 직접 로봇을 조종했다. 이 행사는 로봇과 우주, 머신러닝, 가정자동화(홈오토메이션)에 특화된 행사다. 그는 트위터 트윗에서 “한국미래기술(Hankook Mirae Technology) 덕분에 엄청나고 거대한 로봇의 조종사가 됐다”고 밝혔다.

Photo Image

그가 메소드-2에 올라 로봇의 팔과 다리 등을 조종하는 모습은 참가자가 촬영한 동영상으로 순식간에 온라인에 번졌다.

IT 전문매체 더버지는 “한국 기업이 개발한 메소드-2 로봇은 지난해 12월 동영상과 사진이 공개되면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주인공 같은 외모로 시선을 끌었다”며 “이 로봇을 디자인한 비탈리 불가로프는 '고스트 인 더 셸', '트랜스포머 4'와 같은 영화에서 일한 콘셉트 아티스트”라고 전했다.

높이가 4m인 이 로봇은 가슴 부위에 조종석이 있어 그 안에 들어가 있는 사람의 동작에 따라 팔과 다리를 움직일 수 있다. 그동안 나왔던 휴머노이드(인간형 로봇) 가운데 가장 크면서 바퀴가 아닌 다리로 움직일 수 있다는 점에서 화제를 모았다.

더버지는 “메소드-2의 운동 능력 등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의문이 있었고, 베저스가 탑승했을 때도 팔이 따로 움직이는 장면이 있었다”면서 “그러나 미래의 아마존 창고 직원의 모습을 엿볼 기회가 되기에는 충분했다”고 진단했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

연예인 물놀이 필수품 ‘블라밍고 튜브’ 인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