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태양의 후예 대상, "출연자 열연+대본+인류적 가치 구현"

발행일2017.03.20 17:15
Photo Image

'태양의 후예'가 2017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는 20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7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방송통신위원회은 "'태양의 후예'가 완성도 높은 대본과 출연자들의 열연을 통해 평화와 헌신이라는 인류적 가치를 아름답게 구현했고, 사전제작 방식의 성공 사례로서 국내외 방송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수상 이유를 설명했다.
 
KBS는 2014년 '의궤, 8일간의 축제'로, 2014년과 2015년에는 각각 '시대의 작창-판소리'와 '넥스트 휴먼'으로 대상을 수상한데 이어 2017년에는 '태양의 후예가' 대상을 받음으로써 4년 연속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에서 대상을 거머쥐게 됐다.
 
총 16부작으로 방송된 드라마 '태양의 후예'는 최고시청률 38.8%를 기록하며 '태후 신드롬'을 일으키며 화제를 모았다.
 


 이희진 기자 (lej@etnews.com)

연예인 물놀이 필수품 ‘블라밍고 튜브’ 인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