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조폐공사, 키르기스공화국에 전자주민카드 첫 수출...20일 출고식

발행일2017.03.20 15:21

한국조폐공사(사장 김화동)가 키르기스스탄에 최첨단 전자주민카드를 수출한다. 국내에서 타국의 국가 전자주민카드 수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Photo Image<김화동 사장(왼쪽 일곱번째) 등 조폐공사 관계자들이 키르기즈공화국 전자주민카드 첫 출고식에 참석해 기념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한국조폐공사는 20일 대전 유성 ID본부에서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에 수출할 전자주민카드(e-NID) 출고식을 갖고 초도 물량으로 20만장을 선적했다.

조폐공사가 이번에 수출하는 전자주민카드는 총 300만장이다. 발급 시스템을 포함해 총 106억원 규모로 오는 8월까지 공급을 완료할 예정이다.

키르기스스탄은 조폐공사가 제공하는 전자주민카드로 국가 신분 체계 확립 및 전자정부를 구현할 계획이다. 4월부터 주민카드 일제 갱신을 시작해 10월로 예정된 대통령 선거에서 유권자 신분 확인을 위한 용도로 활용할 예정이다.

Photo Image<키르기즈공화국 전자주민카드 샘플 이미지>

키르기스스탄에 수출하는 전자주민카드는 앞면에 국적과 지문 등 정보를 담은 집적회로(IC)칩을 내장하고, 뒷면에는 바코드를 입력해 리더기로 간편하게 신상 정보를 읽을 수 있다.

첨단 폴리카보네이트(PC) 소재에 레이저 방식으로 발급한다. 접촉 및 비접촉식 콤비칩을 탑재해 보안성과 기능성이 뛰어나다. 홀로그램, 색변환 잉크, 미세문자, 울트라바이올렛(UV) 잉크 등 은행권에 적용하는 높은 수준의 보안 요소와 보는 각도에 따라 이미지가 다르게 보이는 다중 레이저 이미지 등으로 제작해 위변조가 거의 불가능하다. 조폐공사 칩 운용체계(OS)인 COS를 적용, 보안성도 강화했다.

이번 수출은 조폐공사가 10년 가까이 공을 들인 결과다. 시스템 전문 기업 유비벨록스와 컨소시엄을 맺고 전자주민카드 신청부터 발급 및 배송에까지 이르는 전 공정을 구현하는 전자정부시스템을 구축했다.

김화동 조폐공사 사장은 “해외 전자여권에 이어 전자주민카드까지 수출하게 돼 뜻이 깊다”면서 “올해 수출 7000만달러를 달성, 세계 5위 조폐·보안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전자주민증 도입은 정부의 법 개정 추진이 무산되면서 아직 요원한 상태다. 1997년과 2010년 두 차례 상정한 전자주민카드 도입을 위한 '주민등록법' 개정안이 사생활 침해 및 해킹 논란으로 보류되다가 폐기됐다.

김군호 행정자치부 주민과장은 “전자주민증을 도입하려면 사생활 침해 및 해킹 논란에 대한 사회 합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