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단 조성사업 예타 대상 선정

발행일2017.03.20 15:14

전북 전주시는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대상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실시하는 예타를 거쳐 탄소소재 국가산단 조성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를 예타 대상사업으로 선정 발표했다. 시와 LH 등은 지난해 예타를 통과하지 못하자 사업계획을 보완해 다시 신청했었다. 사업시행자인 LH는 4월 중 KDI에 전주 탄소국가산단에 대한 예타의뢰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후 KDI를 통해 산단 조성에 따른 경제성(B/C)과 정책성, 수익성(PI) 등에 대해 조사한 후 하반기까지 사업시행 여부를 최종 결정하게 된다.

시와 LH는 지난해 각각 0.97과 0.446에 머물렀던 비용편익 분석과 종합평가 결과를 기준치인 1.0과 0.5 이상으로 상향시킬 수 있도록 사업계획을 수정 보완했다.

대표적으로 기획재정부와의 사전협의 등을 거쳐 산단 조성 규모를 기존 84만2000㎡에서 63만8000㎡로 줄이고 산단 내 입주가능 업종을 늘리는 등 산단조성계획을 경제성을 높일 수 있는 방식으로 조정했다.

시는 앞서 지난해 실시된 예타에서도 비용편익 분석과 종합평가 결과가 기준치에 거의 도달했던 만큼올해는 예타가 반드시 통과돼 사업이 본격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 탄소국가산단 조성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4년 12월 지역특화산단으로 지정한 데 따라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1680억원을 투입해 전주시 덕진구 동산동과 고랑동 일원에 63만8000㎡ 규모의 탄소산업 집적화단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92개 기업이 입주의향서를 제출한 상태다.

시는 탄소국가산단이 조성되면 연간 2457억원의 생산, 1827명의 고용유발효과를 발생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