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IP노믹스] 조선3사, 특허 출원도 감소

발행일2017.03.20 18:00

조선 업계 침체는 특허 출원(신청)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20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대형 조선 3사(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의 특허 출원 감소세가 뚜렷하다. 삼성중공업이 2010년 1101건 출원을 시작으로 6년간 지속한 '1000건 출원'도 지난해 막을 내렸다. 2016년 조선 3사 특허출원은 총 2593건으로 출원이 가장 많았던 2012년(6050건) 절반에도 못 미쳤다.

Photo Image<국내 대형 조선 3사 특허출원 동향 / 자료:특허청>

출원인별로 보면 △삼성중공업 898건 △대우조선해양 861건 △현대중공업 834건으로 조선 3사가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조선의 핵심인 선박 분야 특허 출원 건수는 전년 대비 약 18% 감소한 2301건을 기록했다. 선박 분야 출원이 활발했던 2014년(3692건)의 60%를 조금 웃도는 수준이다.

Photo Image<선박분야 특허출원 동향 / 자료:특허청>

선박 분야를 세부 기술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선박 진수 및 수난 구조 기술'(208건)을 제외한 모든 기술의 출원이 감소했다.

Photo Image<선박분야 기술분류별 특허출원 동향 / 자료:특허청>

선박 분야 외국인 특허 출원은 2016년 기준 전년(200건) 대비 20%가량 감소한 159건으로 나타났다.

Photo Image<선박분야 내·외국인 특허출원 동향 / 자료:특허청>

특허청은 조선 분야 특허 출원 증가와 특허경쟁력 강화를 위해 △맞춤형 'IP-R&D 특허세미나' △산업 현장과 협력을 위한 '공중심사' △'조선해양의 날' 우수 발명가 포상 등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특허청 권영호 차세대수송심사과장은 “조선업계 경영난으로 특허 출원이 크게 줄었으나 우수 인재, 핵심 기술 그리고 특허권 확보는 조선 산업 부활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상세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www.ipnomics.co.kr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나유권 IP노믹스 기자 ykna@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