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조경규 환경부 장관, 세방전지 방문 유해화학물질 안전관리 점검

발행일2017.03.20 13:30

조경규 환경부 장관은 20일 유해화학물질 취급업체인 세방전지(경남 창원시)를 방문해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제조·사용시설과 실내외 저장·보관시설 관리상황과 예방체계를 점검했다.

Photo Image<조경규 환경부 장관(앞 줄 왼쪽)이 세방전지를 방문해 유해화학물질 관리상황을 점검했다.>

조 장관은 “화학사고는 작업자를 대상으로 한 기업의 부단한 안전교육과 안전시설 투자로 줄일 수 있다”며 “기업이 화학사고 위험성 인식과 사고예방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조 장관은 이 자리에서 방류벽 설치요건 완화, 개인보호장구 착용기준 현실화 등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담당자 규제개선 건의와 애로사항을 듣고 함께 해결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조 장관은 '2017 국가안전대진단'의 일환으로 사고가 발생하면 대형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을 찾아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확인하고 있다. 지난 2월 안양시 박달 하수처리장 방문·점검에 이어 창원 세방전지를 찾았다.

Photo Image<조경규 환경부 장관(앞 줄 가운데)이 세방전지를 방문해 유해화학물질 관리상황을 점검했다.>

환경부는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중 발견한 위험 우려가 있는 시설에 대해 시설 개선을 유도하고 영세한 업체는 대책방안까지 제안하는 컨설팅도 병행해 화학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

함봉균 에너지/환경 전문기자 hbkone@etnews.com

연예인 물놀이 필수품 ‘블라밍고 튜브’ 인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