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20일 고 정주영 회장 16주기 제사, 범현대가 한자리에 모인다

발행일2017.03.20 14:41

고(故) 아산(峨山)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기일을 하루 앞둔 20일 저녁 범 현대가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자택에 모인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 16주기 제사에는 정 명예회장의 아들 정몽구 회장과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과 며느리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장손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손자녀인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 정지이 현대유앤아이 전무 등이 참석한다.

정 명예회장 제사는 지난 2015년까지 서울 청운동 정 명예회장 생전 자택에서 지내왔으나, 지난 해부터 정몽구 회장의 한남동 자택에서 지내기로 했다.

21일 기일 전후로는 범 현대가 가족들과 계열사 임직원들이 경기도 하남시 창우리에 있는 고인의 묘소를 개별적으로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선영 참배는 21일 기일을 전후로 범현대가 가족들과 계열사 임직원들이 고인의 묘소를 찾아 개별적으로 할 것으로 전해졌다.

Photo Image<고(故) 정주영 명예회장 생전 모습.>

문보경 자동차 전문기자 okmun@etnews.com

독일 헤르조그 8종 칼세트가 1만원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