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동서발전, 3억2000만달러 자메이카 가스복합발전사업 재원 조달 성공

입력2017.03.20 13:34 수정2017.03.20 18:32

한국동서발전이 자메이카 190㎿급 신규 가스복합발전 사업 관련 금융 조달에 성공했다. 2월 인도네시아 칼셀 석탄화력 사업 재원조달에 성공한 이후 올해 두 번째다.

Photo Image<17일 자메이카 킹스턴 현지에서 열린 재원조달 성공을 축하 행사에서 송하경 JPS(동서발전) 이사(사진 왼쪽부터), 캘리 톰블린 JPS CEO, 조창섭 JPS 이사회의장, 오조노 다쓰야 JPS(마루베니) 이사가 기념촬영했다.>

총 사업 조달금액은 3억2000만달러(약 3586억원)로 이 중 70%는 자메이카 상업은행 신디케이트 대출 및 채권발행을 통해 조달했고, 30%는 신용장(Equity L/C) 개설을 통해 실제 현금 납입시점을 1년 유예해 해결했다.

이번 재원조달로 동서발전은 초기 투자자금 부담 없이 자메이카 가스복합사업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본 사업은 자메이카 정부가 연료다변화를 통한 전기요금 인하를 목적으로 지난 10년간 추진해 온 현지 최초 가스복합발전이다. 동서발전은 2015년 1월 사업권을 획득했다.

발전소는 2017년 3월 건설을 시작해 2019년 6월부터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준공 후 20년간 자메이카 전력공사와의 전력판매 계약을 통해 약 16억달러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발전소 건설을 통해 자메이카 최초 가스도입 및 전력요금 인하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카리브해·중남미 지역으로 확대 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정형 에너지 전문기자 jenie@etnews.com

독일 헤르조그 8종 칼세트가 1만원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