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4차 산업혁명의 필수 매개체, IoT 산업 육성해야

입력2017.03.19 17:00 수정2017.03.20 10:11

4차 산업혁명 바람이 연초부터 뜨겁다. 어느덧 정보화 시대라는 용어도 과거가 되고 있다. 우리 사회는 지금 초연결 지능화시대 속으로 진입했다. 각 나라와 기업은 지능정보화 시대 헤게모니를 잡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인다. 기업 간 합종연횡도 빨라진다. 4차 산업혁명은 이제 거스를 수 없는 대세다. 정부도 팔을 걷었다. 표준화와 사업모델 발굴이 핵심 정책으로 보인다.

사물인터넷(IoT) 산업 활성화를 위한 컨트롤타워가 출범했다. 민간 기업과 정부가 손잡고 IoT 확산에 나서는 조직이다. 미래부와 유관기관, 통신·가전·건설사, IoT 중소벤처가 참여한다. 스마트공장 등 IoT융합 대응과 산업과 기업 간 이해관계를 조정하게 된다. 정책개발과 규제개선으로 IoT 경쟁력을 높이는 게 목적이다.

협의회는 IoT 융합, IoT 네트워크·서비스, IoT 플랫폼·표준화, IoT 보안 네 개 분과로 조직됐다. 사회현안 해결 뿐 아니라 스마트홈, 스마트시티, 스마트공장 등 IoT를 매개로 한 산업 융합도 추진한다. IoT 전용망 구축과 전문기업 육성, 신제품·서비스 개발은 네트워크·서비스 분과가 담당한다. 서비스 간 플랫폼 표준화와 국제 표준화 정책 개발 임무도 주어졌다.

우리나라는 그동안 컨버전스 융합을 키워드로 한 3차 정보화 혁명을 슬기롭게 대처했다. IT강국 코리아라는 별칭도 얻었다. 미국 등 ICT 강국에 비해 후발주자였지만 기술격차를 상당히 좁혔다. 하드웨어 분야에서는 빅3 안에 들어가는 기업이 다수다. 스마트폰과 디지털TV 분야는 세계 정상권이다.

이제는 미래 기술에 대비해야 할 때다. 특히 IoT는 지능정보사회와 제4차 산업혁명 핵심 인프라다. 이 때문에 IoT 산업활성화는 우리 사회의 미래를 위해서 중요한 일이다. 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이 결합한 초연결 사회를 인류에 선물할 것이다. 그리고 매개체는 IoT가 될 수 있다. 협의회를 중심으로 미래시대를 차분히 준비해 가자.

독일 헤르조그 8종 칼세트가 1만원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