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EVuff@iEVE]장시간 충전·주차 막을 방법은?…결국 이용자문화 문제

발행일2017.03.19 13:09
Photo Image<'EVuff@iEVE'(이버프@국제전기차엑스포)'가 18일 제주도 서귀포 여미지식물원에서 열렸다. 참석자들이 '전기차 에티켓 2.0시대'를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제주=윤성혁기자 shyoon@etnews.com>
Photo Image<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017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윤성혁 기자 shyoon@etnews.com>

최근 제주에선 자기 전기차를 충전하겠다며 공용충전소에 차를 세워놓고 사실상 장시간 점유하면서 다른 사람 충전기 사용에 불편을 주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또 전기차가 아닌 일반 내연기관차가 전기차 충전소 주차면을 점유하는 일도 이용자 사이에서 여전히 불평으로 나온다. 전기차 이용자와 지자체·전문가를 중심으로 해결책 마련에 머리를 맞댔다.

EVuff@iEVE는 '전기차 이용자 에티켓2.0'이라는 주제로 올바른 공용 충전인프라 이용 문화 정착을 위한 토론이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아직은 주로 제주에만 벌어지는 상황이지만 향후 전기차 보급 확대로 서울 등 육지 지역에서도 유사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경각심에서다. 이에 전기차 이용자들이 나서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당장 제주부터 선도적인 이용 문화를 정착시키자는 공통적인 의견이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이찬진 이버프 공동 주최자는 “제주의 전기차 보급 속도가 다른 지역보다 2년 정도 앞선 상황에 최근 공용충전소를 장시간 점유하는 등 다양한 형태 불편함이 제기되고 있다”며 “충전소 이용 불편함은 전기차의 사회적 이미지에 좋지 않은 만큼 다른 지역에서도 같은 시행착오를 겪지 않도록 제주부터 전기차 이용자 중심으로 올바른 이용문화를 만들어가자”고 밝혔다.

◇남을 배려하는 이용 문화 정착 급선무

최근 제주에는 전기차를 타는 관광객뿐 아니라 제주도민에 이르기까지 공용충전소를 대상으로 한 각종 민원이 접수되고 있다. 제주가 전기차 민간 보급 확산 티핑 포인트(급격한 변화 시점)를 앞둔 상황에 선진국에서나 발생하는 충전소 정체현상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주로 충전기와 전기차 간 케이블을 연결해 둔 채 장시간 동안 자리를 비우고 연락조차 되지 않는 경우다. 내연기관차가 전기차 충전소를 점유하는 사례나 규격이 맞지 않은 전기차의 주차장 무단 점유도 여전히 발생한다. 심지어 주요 관광지를 중심으로 충전 대행 서비스 업체까지 생겨날 정도다.

이에 충전기 다음 사용자를 위한 배려심 있는 문화를 정착시키자는 공통된 의견이다. 박규호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대표는 “공용충전기는 사전에 이용 예약을 할 수 있지만 막상 해당 충전소에 가면 기다리는 사람이 많아 예약한 시간에 맞춰 충전기를 사용하는 일은 쉽지 않다”며 “특히 제주는 전기차를 이용하는 관광객이 많은 만큼 모든 전기차 이용자가 다음 충전 사용자를 배려하는 질서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주차면 장시간 점유를 강제로 막을 수 없지만 이용자 스스로 배려심을 갖도록 캠페인 전개 등을 통해 분위기를 조성하자는 설명이다.

이에 백승곤(제주·쏘울EV 이용자)씨는 “무료 충전소만이 아니라 유료 충전소 조차도 대기 중인 전기차가 두·세대를 넘어서는 일이 빈번하고 주말엔 전기차 관광객 렌터카까지 가세하면서 극심한 정체가 발생한다”며 “해당 지자체뿐 아니라 이용자가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는 캠페인 활동을 전개하자”고 말했다.

이원재(경기 수원·아이오닉일렉트릭)씨는 “급속은 10분만 해도 충분한 양 충전이 가능한 만큼 급속충전기는 사전 예약 기능을 없앤다면 현장에서는 줄을 서겠지만, 오히려 장시간 점유는 막을 수 있을 것”이라며 “'충전할 때 충전소를 떠나지 마세요'라는 안내 문구를 급속충전소 곳곳에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례 개정·사용 규칙 등 도입 필요

이날 충전을 빌미로 장시간 동안 주차면을 점유하는 잘못된 이용 습관을 막기 위한 아이디어가 쏟아졌다.

신광섭(제주·SM3 Z.E.)씨는 “급속충전기당 주차면을 두 개씩 배정해 충전기 작동을 강제로 멈추는 '충전 중지' 버튼을 이용해 다음 대기자가 임의로 충전하게 하거나 렌터카 이용자들 등 자신의 전화번호를 차량에 의무적으로 표시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씨는 “급속 주차면은 완속 주차면과 달리 점선으로 표시해 주차가 아닌, 정차라는 인식을 부여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캐나다 사례도 공개됐다. 피에르티엔 메시(캐나다 퀘벡·쏘울EV)씨는 “퀘백에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데 급속충전소에 다수 완속충전기를 병행운영하기 때문에 충전 불편함이 비교적 적은 편”이라며 “가장 중요한 해결책은 충전소를 떠나지 않고 다음 사람을 배려하는 자세부터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제주도청과 한국전력은 대책 마련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손병헌 한국전력 차장은 “한전은 이미 700여대 전기차를 업무용 차량으로 이용 중인데, 한전부터 충전인프라 에티켓 가이드를 만들어 올바른 이용문화를 정착시키겠다”며 “충전 이용이 급격히 몰리는 충전소에는 멀티형 충전기가 하루빨리 도입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주도청도 조례 개정 등 도입에 나설 방침이다. 강영돈 제주도청 과장은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충전소 장시간 주차 점유 제한이 필요해 보인다”며 “다만 충전시설은 공유지뿐 아니라, 일반 사유지에 더 많이 설치돼 있어 제도상 한계는 있지만 관련 부서와 협의를 통해 필요하면 조례나 상위 법령을 개선하거나 시간제 주차요금 부과 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만 전기차 렌터카가 2000대 더 보급되기 때문에 도민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충전이용 에티켓 캠페인 등 올바른 이용 문화 확산에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문(제주)=

박태준 전기차/배터리 전문기자 gaius@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