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단독] '갤럭시S8' 새 버튼 알고보니

입력2017.03.19 08:00 수정2017.03.20 09:53

'갤럭시S8'에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없었던 새로운 버튼이 추가됐다.

버튼은 포털 검색, 뉴스·동영상 보기 등을 곧바로 실행하는 기능을 시작으로, 인공지능(AI) 음성비서 '빅스비' 실행으로 이용 범위가 확대된다.

Photo Image<외신을 통해 유출된 '갤럭시S8' 좌측에는 포털 검색, 뉴스·동영상 보기, 빅스비 실행이 가능한 새 버튼이 탑재됐다.>

이동통신 관계자는 “갤럭시S8 왼쪽에 기존 갤럭시 모델에선 볼 수 없었던 새 버튼이 한 개 추가됐다”며 “삼성전자가 출시 초반 유용한 정보를 직관적으로 보여주는 용도로, 이어 AI 음성비서를 실행하는 용도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S8 출시 직후 새 버튼은 포털 검색, 뉴스·동영상 보기 등 정보를 제공하는 기능을 담당한다. 향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SW)를 통해 빅스비 정식 서비스가 시작되면 '빅스비 버튼'으로 확장된다.

이는 갤럭시S8이 출시되자마자 빅스비를 활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개발이 100% 완료되지 않았다. 출시 초반 서비스가 지원되더라도 극히 일부 기능만 구현하는 베타 버전일 가능성이 높다.

삼성전자 자체 개발 빅스비는 대화형 인터페이스 기반 AI 서비스다. 영어, 한국어 등 다양한 언어를 지원한다. 앞서 삼성전자는 자체 빅스비 개발을 위해 지난해 10월 글로벌 AI 플랫폼 업체 비브랩스를 인수했다.

여러 국가 언어를 지원하고,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빅스비 정식 서비스 상용화 시점을 늦춘 것으로 해석된다. 구체적 SW 업데이트 시기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상반기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S8 AI 비서를 부르는 주문은 '헬로 빅스비'다. '구글 어시스턴트' 실행 명령어 '오케이 구글'을 연상케 한다. 갤럭시S8 새 버튼 탑재는 AI 기능 활용도를 높이고, AI 기능을 지원하는 다른 스마트폰과 차별화를 꾀하기 위한 다각적 포석이다.

버튼을 누르면 '빅스비'를 활성화, 보다 빠르게 AI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는 '헬로 빅스비'라고 부르거나, 버튼을 눌러 쓰는 등 선택 폭이 넓다.

이통사 관계자는 “갤럭시S8에 탑재된 볼륨 키는 기존처럼 위, 아래가 분리되지 않고 하나로 연결돼 깔끔한 느낌이 든다”며 “볼륨키 아래 장착된 새 버튼은 갤럭시S8 차별화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LG G6와 화웨이 메이트 9에 AI음성비서 기능이 적용됐고, 애플 차세대 아이폰에도 시리보다 성능이 업그레이드 관련 기능을 탑재하는 등 AI 음성비서 주도권 경쟁이 갈수록 치열할 전망이다. 가트너는 2019년 AI 음성비서를 통한 스마트폰 사용 빈도가 20%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

독일 헤르조그 8종 칼세트가 1만원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