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고대 사이버보안정책센터, 새 정부 사이버 보안정책 방향 제시

발행일2017.03.19 17:00

보안전문가가 모여 4차 산업혁명과 사이버 위기 시대 국가 사이버 보안 정책 미래를 논의한다.

고려대 사이버보안정책센터(센터장 임종인)는 23일 오후 2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4차 산업혁명과 사이버위기 시대에 차기 정부가 해결해야 할 사이버보안 정책 과제와 혁신 방안을 제안하는 토론회를 개최한다.

Photo Image<임종인 고려대 사이버보안정책센터장.>

권헌영 고대 교수가 '4차 산업 혁명 시대 글로벌 사이버보안 정책 동향'을 발표한다. 주요 사이버 보안 정책 동향을 분석해 우리 정책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다.

임종인 센터장은 '차기 정부 국가 사이버보안 정책 핵심 과제와 개선방안'을 제안한다. 이원우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사회로 조화순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권헌영 교수, 강용석 SK인포섹 본부장, 최소영 한국CISO협회 사무국장 등이 토론한다.

임종인 센터장은 “4차 산업혁명과 사이버안보, 스마트강군건설, 국민안전과 재난예방 등 모든 영역에서 사이버보안 역할이 필수”라면서 “차기 정부는 사이버 보안 위상에 맞는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 후보들과 차기 정부가 산업발전과 국가안보를 위해 고려해야할 구체적인 사이버 보안 정책을 논의한다”고 덧붙였다.

고대 사이버보안정책연구센터는 지난해 6월 설립된 글로벌 사이버보안정책 싱크탱크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

연예인 물놀이 필수품 ‘블라밍고 튜브’ 인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