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구글 가정용 AI비서 '구글 홈' 광고 논란

발행일2017.03.17 10:40
Photo Image

사람 말을 알아듣고 답변해주는 구글의 가정용 인공지능(AI) 비서 '구글 홈'이 광고 시비에 휘말렸다.

16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구글 가정용 AI 가상비서 '구글 홈'이 처음으로 광고 형태 정보를 제공했다. 구글홈에 '오케이 구글, 오늘 내 하루 좀 말해줘'라고 평상시처럼 물으면 날씨와 통근 시간의 교통량, 이벤트 등을 얘기한 뒤 곧바로 이날 개봉한 디즈니 영화 '미녀와 야수' 오프닝 부분을 들려줬다. 모든 '구글 홈'이 그런 건 아니고 일부 제품에서 이런 현상이 발생했다.

'구글 홈'은 “오늘 디즈니 실사 영화 미녀와 야수가 개봉한다. 이 영화에서 벨은 모리스를 대신해 발명가로 나온다. 더 재미있는 영화 정보를 원한다면 내게 벨에 관해 어떤 것을 말해달라”고 말했다. 하지만 '구글 홈'이 시킨 대로 “벨에 관한 어떤 것을 말해 줘”라고 하자 에러 메시지가 반복됐다고 외신은 전했다.

'구글 홈' 광고 논쟁에 대해 구글은 “광고가 아니다”는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IT 전문매체 더버지는 구글 대변인이 “미녀와 야수는 광고가 아니다. 구글 가상비서의 좋은 점은 파트너를 초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는 것이라는 이상한 답변을 했다”면서 “파트너가 자신들의 이야기를 하는 것은 구글이 많은 이익을 내는 유형의 방식, 즉 광고”라고 평가했다.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