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전자, 파리 `루브르 전시장`에서 `QLED TV` 글로벌 론칭

입력2017.03.15 06:21 수정2017.03.15 18:26
Photo Image

삼성전자가 14일(현지시간) 빛의 도시 파리에 위치한 루브르 전시장에서 퀀텀닷 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TV `QLED`와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 등 2017년형 신제품을 대거 공개했다.

행사에는 유럽, 미주, 동남아를 비롯한 세계 주요 미디어와 거래선 등 1000여명이 참석해 삼성 QLED TV에 대한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삼성 TV의 미래 비전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 Everywhere)`를 제시했다.

김 사장은 “과거에 TV는 제한된 공간에 놓여져 TV 또는 영상물 시청이라는 기능을 제공하는데 머물러 왔다”면서 “앞으로는 집안 어디에서나 공간의 제약 없이 설치하고 사용자가 원하는 어떤 콘텐츠도 담을 수 있는 플랫폼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사장은 “이를 위해서는 TV 형태와 서비스 등 모든 것이 변해야 하며 TV가 꺼져 있는 시간에도 가치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성 QLED TV는 스크린 에브리웨어를 구현하는 시작점이다.

QLED TV는 퀀텀닷 기술을 적용해 빛에 따른 미세한 색의 변화까지 표현(컬러볼륨 100%)해 주는 등 실재와 같은 화질을 구현함으로써 소비자에게 가장 이상적인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여기에 투명 광케이블을 적용해 TV와 주변기기를 연결하는 선들을 없애고, TV와 주변기기가 최대 15미터까지 떨어져 있어도 제어가 가능해 공간 제약을 최소화했다.

이 TV는 `밀착 월마운트`를 적용한 벽걸이형은 물론 소비자 취향에 따라 스탠드 디자인을 선택해 인테리어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더불어 TV 리모컨을 통해 주변 기기들이 떨어져 있어도 자동으로 인식해 제어하는 `원 리모컨` 기술, 음성 명령만으로 TV기능을 손쉽게 제어하는 `음성 인식` 기능 등을 통해 보다 편리하게 TV를 활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처음 공개했다.

더 프레임은 CES 2017에서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아트 모드`를 작동시키면 사용자가 선택한 예술작품이나 사진이 화면에 액자처럼 보여지는 기능을 탑재했다. 세계 약 40명의 저명한 미술, 사진 작가들과 협력해 다양한 작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조명 등 주변 환경을 자동으로 센싱해 작품들을 보다 생동감 있게 표현해 주고, 액자 디자인까지 교체할 수 있다.

행사에서는 더 프레임 개발에 아이디어를 제공한 세계적인 산업 디자이너 이브 베하가 등장해 “꺼져 있어도 아름다울 수 있는 TV를 상상해 보았고, 삼성의 기술은 내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 줬다”고 소감을 밝혔다.

더 프레임은 55형과 65형이 있으며, 상반기에 세계에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또 라이프스타일 TV시장 확대를 위해 스탠드, 벽걸이, 광케이블, 액자 등으로 구성한 TV 액세서리 시장을 개척하고, 액세서리 업체들과 에코시스템을 구축해 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QLED TV 성공적 론칭과 함께 2017년말 글로벌 TV 12년 연속 1위에 도전한다”면서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TV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독일 헤르조그 8종 칼세트가 1만원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