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바람 잘 날 없는 IC카드단말기 보급사업...인증기관 `커넥션 의혹`

입력2017.03.14 14:20 수정2017.03.14 19:48
Photo Image<ⓒ게티이미지>

여신금융협회 IC카드단말기 인증기관 선정 과정에 의혹이 불거졌다. 62억원에 달하는 비리·횡령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불거진 일이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여신금융협회가 1000억원대 IC카드단말기 전환 사업을 추진하면서 결제 단말기 보안인증기관을 미리 내정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IC카드단말기 보안인증은 강제 사항이다.

IC카드단말기 보안인증기관에 선정되면 밴사가 개발한 단말기 보안 인증 테스트를 대행한다. 모델당 인증수수료는 약 1200만원에 달한다. 현재까지 1000개 넘는 모델이 인증을 받았다.

여신협회는 2014년 말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KTC)을 단독 선정, 수의 계약했다. 공개 입찰을 표방했지만 결과 발표 이전에 이미 내정됐다는 정황이 확인되고 있다. 입찰 결과가 나오기 전에 KTC 경영진 일부가 대형 밴사 등에 “IC 인증기관으로 우리가 선정됐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밴사 고위 관계자는 “입찰 결과가 발표 며칠 전에 KTC 일부 경영진이 이미 협회와 이야기를 마쳤다고 했다”면서 “앞으로 잘 부탁한다는 인사까지 들어 황당했다”고 밝혔다.

당시 입찰에는 여신협회 요청을 받은 밴사와 밴협회가 금융보안원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도 추천했다. 금융보안원은 금융결제원과 당시 일부 조직 통합 등 문제로 보안인증기관 지정에 참여하지 않았다. 반면에 TTA는 사업 참여 의사를 개진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결국 인증 사업은 KTC에 돌아갔다.

당시 KTC는 IC 단말기 관련 인프라나 레퍼런스가 없었던 반면에 TTA는 여신협회가 단말기 보안 표준을 제정하기 전부터 POS 보안 표준 제정 등 다양한 경험을 갖춘 상태였다는 게 사업 참가자들의 주장이다.

이후 한동안 KTC가 인증 사업을 독점하다가 기간이나 비용 등 문제가 제기되면서 여신협회가 한국아이티평가원(KSEL)을 추가 인증기관으로 지정했다. KSEL 선정도 협회가 결정했다.

또 다른 의혹도 있다. IC 전환 보급사업자 선정위원회에 KTC 책임자가 위원(보안전문)으로 참여했다. 인증 기관은 보급사업자와 영업 관계가 발생하는 직접 당사자다. 위원회 참여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당시 금융 당국과 여신협회는 IC 보급 사업자 선정을 공정하게 진행한다며 `IC전환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 평가로 3군데 사업자를 선정했다. 위원회 명단은 지금까지 공개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본지 취재 결과 위원회에 KTC 임원이 포함된 것을 확인했다. 위원회는 크게 4개 분야, 5개 독립 기관이 참여했는데 보안 분야에 KTC가 참여했다.

이 같은 유착 의혹에 대해 KTC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KTC 관계자는 “당시 KTC는 세테콤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통해 공개 입찰에 참여했고, 협회가 사전에 선정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A부서장과도 몇 번 얼굴을 본 게 전부”라고 말했다. 심사의원 참여 부분도 “(여신협회에서) 기술 자문 요청이 들어와 보안 부문 심사에 참여하게 된 것”이라면서 “그 어떤 유착이나 커넥션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밴 업계는 금융당국에 추가 인증기관을 요청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여신협회도 적법한 절차를 통해 진행된 사안이며, 유착 등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독일 헤르조그 8종 칼세트가 1만원대?


주요뉴스